기사 메일전송
돈 앞에 무너진 금슬…아내의 '당첨 복권' 들고 도망간 남편 이샤론
  • 기사등록 2019-11-23 10:06:27
기사수정


▲ [사진출처 = 치앙라이타임즈]


거액의 복권에 당첨됐지만 금슬을 잃게 된 부부가 있다.


지난 18일 태국 현지 매체 방콕포스트는 방콕 톤부리 지역에 사는 포르니다 참난웨트(23)시가 겪은 황당한 사연을 소개했다.


포르니다씨는 지난 9일 남편과 복권 두 장을 구매, 그 중 포르니다씨가 고른 한 장이 담첨됐다. 당첨금은 27만 달러(3억2000만원)로 이들 부부는 경찰서에서 복권 당첨을 확인받고 다정한 인증샷까지 남기며 자신들에게 찾아온 행운을 자축했다.


그러나 부부의 행복은 오래가지 못했다. 다음날 남편이 공평하게 반으로 나누기로 했던 당첨금에 욕심을 내면서부터 둘 사이가 삐걱거리기 시작했다. 심지어 당첨된 복권은 아내가 골랐는데도, 남편은 아내에게 "복권 당첨금 3분의 1만 가져가고 나머지는 전부 갖겠다"고 요구하기 시작했다.


아내가 이를 받아들이지 않자 부부 싸움은 점점 더 격해졌고 결국 남편은 아내가 없는 틈을 타 복권을 들고 달아나버렸다.


배신감에 휩싸인 아내는 경찰에 곧바로 신고해 남편이 당첨금을 수령할 수 없도록 했다. 또 언론에 이 사실을 알리며 도망간 남편을 찾기 위해 애썼다.


홀로 당첨금을 찾지 못하게 된 남편은 별수 없이 집으로 돌아왔고, 부부는 곧 복권 당첨금을 함께 찾을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소식을 전해 들은 누리꾼들은 "돈 나눠 갖고 이혼하는 게 나을 듯", "어차피 갈라질 사이였는데 복권이 그걸 앞당겼을 뿐"이라는 등 남편의 행동을 비판하고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0912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장흥군 장흥댐 불법어로 등불법행위 집중단속
  •  기사 이미지 설 연휴 ‘주택용 소방시설 선물하기’ 캠페인!
  •  기사 이미지 이면도로 안전 인프라 ‘골든타임’확보!
리조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