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함평사랑상품권 ‘안착’ 지역경제 활성화 속도 낸다. - 지난해까지 196만장 298억 원으로, 연평균 약 25억 원 발행 - 전통시장과 지역상권 활성화에 크게 기여 김두만 광주전남 총괄본부장
  • 기사등록 2020-01-07 17:09:31
기사수정


▲ 함평사랑상품권 5만원권 / 1만원권 / 함평군 사진제공


함평군(군수 권한대행 나윤수)은 지자체마다 각기 경쟁적으로 지역화폐를 발행하고 있으나 지역화폐로서 제 기능을 못한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은 가운데 함평사랑상품권(이하 상품권)이 지역화폐의 모범사례로 떠오르고 있다고 밝혔다.

 

7일 함평군에 따르면 함평사랑상품권(이하 상품권)은 지역상권 회생과 자금 역외유출 방지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난 2011년 처음 발행되었으며 총 발행규모는 지난해까지 196만장 298억 원으로, 연평균 25억 원 가량이 발행됐다.

 

특히 군은 작년 한 해 동안만 농어가 수당 등 정책발행 48억 원을 포함해 총 123억 원을 발행하며 역대 최대 규모의 지역화폐를 쏟아냈다.

 

그 결과 지난 2019년까지 총 발행액의 77%에 달하는 2275,000만 원이 활발히 유통되면서 전통시장과 지역상권 활성화에 크게 기여했다.

 

첫 발행 당시 80여 개에 그쳤던 상품권 가맹점도 609개소로 대폭 늘어 상품권 회수율도 95.5%(2182,000만 원)를 기록했다.

 

올해 군은 공무원은 물론 기관단체 임직원, 기업체 등에서도 상품권 사용을 일상화 할 수 있도록 협조서한을 보내는 한편 배너, 팸플릿, 주민자치회보 등을 통한 상품권 홍보활동을 강화할 방침이다.

 

또한 상품권을 수탁운영하는 NH농협은행 함평군지부와도 연계해 상품권 5% 할인제를 상시 운영할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지역경제 회생을 위해 약간의 불편은 감수하겠다고 나선 많은 군민 덕분에 함평사랑상품권이 큰 시행착오 없이 조기에 안착할 수 있었다면서, “앞으로도 더 많은 군민이 이용할 수 있도록 각종 할인 정책을 비롯한 이용편의정책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함평사랑상품권은 농협, 축협 등 지역금융기관 13개 지점에서 누구나 구입할 수 있으며 유흥업소와 사행업소를 제외한 함평전통시장, 지역마트, 음식점, 편의점, 주유소 등 지역 609개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1260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제주 한라산 윗세오름 2
  •  기사 이미지 제주 한라산 윗세오름
  •  기사 이미지 발리섬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