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익산시, 한라봉, 천년향 등 만감류 생산의 중심이 되다 ! 이태헌 익산 분실장
  • 기사등록 2020-01-20 13:37:08
기사수정




(뉴스21통신 전북) 이태헌 기자 = 익산시가 전라북도 만감류 생산의 중심으로 자리잡고 있다.

아열대 작물시설하우스에서 재배되면서 우리지역에서도 당도 높고 품질이 우수한 고품질 만감류가 새소득 물로 각광 받고 있다.

 

만감류는 감귤류와 오렌지류를 교배한 품종으로 일반 감귤보다 늦게 수확되는 과일 만감류(晩柑類)라 부르며, 품종별로 5월 늦게까지 생산되고 있다. 만감류의 종류는 우리에게 잘 알려진 한라봉, 천혜향, 레드향 등이 있으며, 전라북도는 천혜향을 천년,

레드향홍예향으로 고유명칭을 상표 출원중이며, 익산원협의 공동선별을 통해 전국으로 출하되고 있다.

 

익산시농업기술센터지난해 만감류 공동출하 시범 사추진함으로써 3억원의 예산을 지원하여, 익산원협에 만감류 전용 비파괴 당도선별 시스템을 구축하였으며, 만감류엄격한 당도 및 크기 선별을 통해 상품의 고품질, 균일화로 충분 경쟁력을 갖추게 되었다.

 

전라북도 만감류 공선출하회 박인경(익산시 왕궁면) 부회장은제주도 지역을 제외한 최초 만감공선출하회를 지난해 출범하면서, 전라북도 소규모 만감류 재배 농가들을 ,

규모화하였. 우리지역은 토양이 비옥하고 일조량 및 적산온도가 높아 우수한 만감류 생산의 적 환경을 갖추고 있으며, 13브릭, 산도 1.1% 이하의 이 달고 과즙이 부한 국 최의 만감류를 생산하고 있다.”고 말하였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농업인은 고품질 만감류 생산에 전념하, 선별 유통은 익산원협이 추진하는 공선출하회 출범으로 전라북도 고품질 만감류 생산토대가 익산시에 마련되었으며, 우리 지역에서 생산되는 고품질 만감류가 제 값을 받고, 고급 브랜드로써 정착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현장기술지원 및 홍보를 펼쳐 나가겠 말했.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1356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대구시, 미식분야 관광전문가 ‘대구관광 잇 히어로(HERO)’ 모집!
  •  기사 이미지 수성구,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사업’ 공모 선정!
  •  기사 이미지 제주 한라산 관음사에 핀 눈속꽃 매화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