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이면도로 안전 인프라 ‘골든타임’확보! - 소방차 등 통행로 개선 위한 시범사업 전국 최초 마련 유재원 대구취재본부장
  • 기사등록 2020-01-23 16:55:08
기사수정

(대구=뉴스21통신) 유재원기자 = 대구시는 구, 대구지방경찰청, 각 소방서와 협업으로 재난현장 골든타임 확보를 위한 이면도로 안전 인프라 조성사업을 전국 최초로 추진한다.


▲ 긴급자동차 출동장애 사례


훼손된 차선 도색, 주차선 개선, 소화전 확충, 출동로 표시, 비상소화장치함 설치, 골든타임구간 설정 등 환경개선사업과 지역 주민에 대한 주차질서캠페인, 소화기와 비상소화장치함 교육과 안전문화운동 전개 등이 주요 내용에 포함된다.


사업 대상지는 각 구군과 소방서에서 신청한 우선 사업대상지 중 대구시와 소방안전본부에서 현장조사를 통해 최종 대상지 5개소 정도를 선정한다. 올해는 사업비 2억원을 지원하고 사업효과성 분석 후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대구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2019년 기준 대구는 소방차 진입곤란지역이 81곳이 있다. 대부분 중형소방차 한 대가 겨우 지나갈 수 있는 길로 4층 이상 건물 화재에 필수인 굴절사다리차 등 대형 소방차량은 아예 진입이 어렵다.


특히, 다수의 노인층이 거주하며 도로폭이 좁은 주택가 밀집지역은 화재 시 인명피해가 크다. 최근 5년간 대구시 주택에서 발생한 화재 사망자는 전체 화재 사망자의 43%이며, 매년 가장 많은 인명피해가 주택에서 발생하고 있다.


최삼룡 대구시 시민안전실장은 대도시의 특성상 주차공간이 부족한 것은 사실이지만 시민의 생명과 비교할 수는 없다.”, 이번 사업으로 올바른 주차문화와 타인을 배려하는 안전문화운동의 확산을 기대한다.” 고 말했다.


3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1395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제주 한라산 관음사에 핀 눈속꽃 매화
  •  기사 이미지 무위도
  •  기사 이미지 라오스 카무족 마을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