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대구 최초 산양 발견! - 백두대간과 분리된 대구에서도 멸종위기 천연기념물 산양 서식 확인 유재원 대구취재본부장
  • 기사등록 2020-02-05 18:16:51
기사수정

(대구=뉴스21통신) 유재원기자 = 대구에서 천연기념물 제217호이자 멸종위기 I급인 산양 서식이 국내 최초로 확인됐다.


▲ 산양 성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국립대구과학관의 연구팀은 생물자원 연구를 위해 대구지역 일대를 조사하던 중 산양으로 추정되는 우제류의 배설물과 털 및 서식 흔적을 발견하고, 유전자분석을 의뢰한 결과 산양으로 밝혀졌다.


▲ 배설물 시료 채집 장면


배설물 형태로 볼 때 성체와 새끼의 것으로 명확히 구분되어, 가족 개체군이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 주변의 산은 경사가 급하고 암석 지대가 많아, 산양이 서식하기 적합한 조건이라는 것이 국립대구과학관 연구진의 설명이다.


설악산, DMZ 등 강원권에 주로 서식하는 산양이 지리적으로 완전히 격리된 대구에서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현재 경북지역 산양 서식지로는 백두대간과 연결된 청송의 주왕산까지만 확인된 상태이며, 대구는 사실상 낙동강과 고속도로 등에 의해 지리적으로 완전히 단절되어 있는 곳이라 그 의미가 크다.


김주한 국립대구과학관장은 전국적으로 1,000여 마리에 불과한 산양은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에도 취약종으로 등재된 국제적인 보호종으로, 개체 수 증가와 서식 범위 확장의 가능성을 열어준 점에서 의미가 있다.”라며, “우리나라의 기존 산양 서식지들이 백두대간과 연결된 지역인 반면, 대구는 백두대간과 분리된 지역이라 이번 산양 서식지 확인은 학술적으로도 연구가치가 높다.”라고 말했다

 

국립대구과학관은 다음과 같은 추가 연구를 진행하고 그 결과를 공개할 계획이며, 이번에 발견된 산양이 과거부터 대구에 살아온 고유 개체군인지, 아니면 다른 서식지로부터 이동해온 개체군인지 유전자형 분석을 통해 확인하고, 배설물 발견 지점에 무인센서카메라를 설치하여 산양의 실제 모습을 촬영할 계획이다. 또한, 이번 산양 배설물 발견 지점과 연결된 주변 산들에 대한 추가조사를 통해 대구 산양의 서식 범위도 확인을 계획이다.

 


3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1476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포천시복지마을협의회, 코로나19 극복 생명 나눔 헌혈 캠페인 진행
  •  기사 이미지 계룡산 갑사 황매화 2
  •  기사 이미지 계룡산 갑사 황매화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