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에스퍼 미 국방 “북한은 불량국가…지속적 경계 필요” 조기환
  • 기사등록 2020-02-07 16:58:16
기사수정


▲ 사진=로이터통신


미국의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은 북한을 이란과 함께 ‘불량국가’(Rogue State)로 꼽고 이들은 지속적인 경계를 필요로 하는 위협이라고 지적했다.


에스퍼 국방장관은 6일 워싱턴 DC 내 존스홉킨스대 국제관계대학원(SAIS)에서 열린 강연회에서 미국 국방부가 2년 전에 발표한 ‘국방전략(National Defense Strategy)’의 이행 상황에 대해 소개했다.


에스퍼 장관은 당시 국방전략에서 미국 안보의 위협으로 꼽았던 중국, 러시아, 북한, 이란의 위협이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2018년 1월 당시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이 존스홉킨스대 국제관계대학원에서 발표한 미국 ‘국방전략’은 북한을 이란과 더불어 ‘불량국가’로 꼽고 핵무기 개발 혹은 테러지원을 통해 지역을 불안정하게 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북한은 핵과 생화학무기, 재래식 무기, 탄도미사일을 개발해 정권 유지와 한국, 일본, 미국에 대한 강압적인 영향력 확대에 사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에스퍼 장관은 이날 미국이 지난 18년동안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에 집중하는 사이 중국은 군사력을 대폭 향상시켰다면서 미국이 이란, 북한, 테러분자와 같은 단기적인 위협에만 계속 집중하면 장기적인 목적을 놓치면서 강대국 간 경쟁에서 뒤쳐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미군 준비태세 강화, 더 치명적인(lethal) 무기개발, 동맹 및 동반자와의 관계강화, 임무수행 능력 향상을 위한 국방부 개혁 등 장기적인 ‘국방전략’을 실행하는 데 집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자료출처=자유아시아방송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1496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서범수 후보, 공약발표..."울주의 백년대계 위한 비전 제시"
  •  기사 이미지 이철규 의원, "오직 시민들만 보고 달릴 것"
  •  기사 이미지 코로나19 여파로 여좌천과 경화역 폐쇄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