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북한, 코로나도 무서운데..강도사건도 일어나 주민들 불안 김민수
  • 기사등록 2020-02-13 16:38:54
기사수정



북한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국경이 봉쇄되고 방역활동이 강화돼 사회적으로 어수선한 상황에 혜산시 혜강동에서 혼자 살던 40대 여성이 괴한에 살해되는 사건이 일어나 주민들의 불안이 더 커지고 있다.


북한뉴스전문매체인 데일리NK에 따르면 양강도 소식통이  “지난주 혜산시 혜강동에서 혼자 살던 40대 여성 최모 씨가 괴한에 살해돼 보안서에서 수사 중에 있다”고 말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최 씨는 국경지역에서 탈북자 가족 등 밀수와 외부 송금을 주선해주면서 상당한 재산을 모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 씨는 이달 5일 새벽 즈음 외부에서 침입한 괴한의 흉기에 맞아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전 최 씨의 친척이 집을 찾았다가 사건 현장을 목격하고 보안서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최 씨의 집을 찾은 보안원들은 피해자가 머리와 목 보위에 상처가 있는 것을 보고 먼저 머리를 가격 당한 이후 목을 졸린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소식통은 “사건이 잔인하고 사회도 어수선해서 보안서와 함께 보위부가 합심해서 수사를 하고 있다”면서도 “사건 발생 5일이 지나고 있지만 아직 범인을 추정할만한 증거나 살해 동기를 밝혀내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소식통은 “생활이 어려워지는 상황에서 강도 살해사건까지 발생하자 주민들 민심도 뒤숭숭하다”고 현지 분위기를 전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1544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서범수 후보, 공약발표..."울주의 백년대계 위한 비전 제시"
  •  기사 이미지 이철규 의원, "오직 시민들만 보고 달릴 것"
  •  기사 이미지 코로나19 여파로 여좌천과 경화역 폐쇄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