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울산시, 제3차 한-러 지방협력포럼 닻 올린다” - 14일, 제3차 한-러 지방협력포럼 추진단’회의 개최 우정석 기자
  • 기사등록 2020-02-14 08:06:02
기사수정

(뉴스21통신/우정석기자) = 울산시와 정부, 시 산하기관, 유관기관(단체)들이 -러 지방협력포럼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힘을 합친다.

울산시는 14일 오전 11시 본관 4층 국제회의실에서 울산시, 외교부, 문화체육관광부, 시 산하기관, 교육청, 경찰청, 기타 유관기관 관계자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3차 한-러 지방협력포럼 추진단회의를 개최한다.

추진단 구성 후 처음으로 열리는 이날 회의에서는 포럼 추진 상황과 포럼 추진과 관련 기관·부서별로 개략적인 업무 추진 계획을 보고하고 포럼 추진과 관련한 협조 사항, 문제점 등을 점검하고 논의할 예정이다.

오는 624일부터 26일까지 3일간 울산시에서 개최되는 3차 한-러 지방협력포럼은 개회식, -러 지방정부 양자 회담 및 전체 회의(SUMMIT), -러 경제협력 세션(러 삼각 협력, 비즈니스, 에너지), 첨단융합기술 세션, 문화예술 세션 등이 진행된다.

특히 올해는 한-러 수교 30주년을 맞이하는 해로 한-러 지방협력포럼의 정례화를 모색하고 양국 지방간 협력을 획기적으로 발전시키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준비한다는 전략이다.

울산시는 성공적인 포럼 추진을 위해 단장에 경제부시장, 부단장에 미래성장기반국장을 선임하고 시 관련부서, 정부기관, 시 산하기관, 유관기관 등으로 추진단을 구성했다.

-러 지방협력포럼은 지난 20179월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에서 한국과 러시아 양 대통령의 개최 합의와 20186월 러시아 모스코바에서 한국과 러시아 정부 간의 양해각서 체결로 매년 한국과 러시아가 번갈아 가며 개최하는 것으로 결정됐다.

지난 2018년 경북 포항에서 제1차 포럼이 개최되었으며 2019년에는 연해주 블라디보스톡에서 제2차 포럼이 개최됐다.

울산시는 제7기 민선공약사업인 북방경제협력사업을 역동적으로 추진하여 북방경제협력의 중심 도시로 도약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 이번 제3차 포럼을 유치했다.

조원경 경제부시장은 -러 지방협력포럼은 정부의 신북방 정책과 양국 지방정부 간 교류 협력을 통해 공동 번영의 토대를 마련하고 울산시가 북방경제협력의 중심 도시로 도약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면서 성공적인 포럼 개최를 위해 정부기관과 유관기관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 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포럼에 참가하는 러시아 11개 극동연방은 연해주, 하바롭스크주, 아무르주, 사할린주, 캄차카주 등이다. 인구는 837만 명으로 러시아 전체 14700만 명 가운데 5.6%이지만, 면적은 695로 러시아 전체 1,71241%(한반도의 28)에 달하는 지역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1546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포천시복지마을협의회, 코로나19 극복 생명 나눔 헌혈 캠페인 진행
  •  기사 이미지 계룡산 갑사 황매화 2
  •  기사 이미지 계룡산 갑사 황매화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