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코로나 19, 대구시민 애타는 가슴으로 하루하루! - 2월 20일 오전 9시 현재, 총 34명의 확진환자 발생 유재원 대구취재본부장
  • 기사등록 2020-02-20 12:49:41
기사수정

(대구=뉴스21통신) 유재원기자 = 대구시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지난 181, 1910, 2023이 확진 판정을 받아 220일 오전 9시 현재, 34명의 확진환자가 발생되었다.



확진자는 남구 12, 달서구 7 등 대구시 전역에 걸쳐 분포하고 있으며, 성별로 나누어 보면 남자 9, 여자 25이고, 연령대는 20대부터 70대까지 다양하게 분포되어 있다.


현재까지 대구시가 확인한 바로는 신천지 연관이 26명이고, 일본여행 2, 기타 (확인 중 포함) 6명이 있다고 밝혔다. 직업 분포는 다양하게 구성되어 있으며, 어제 발생한 확진자 중 미술학원 교사 1, 어린이집 교사 1이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대구시에서는 미술학원과 어린이집 근무자에 대해서는 자가격리 조치를 취하고, 해당 학원과 어린이집 학부모에게는 이와 같은 사실을 금일 07:00경 통보 완료하였으며, 또한 해당시설들은 즉시 폐쇄조하고 역학조사가 완료되는대로 금일 중 소독방역을 할 계획이다.


지금까지 발생한 확진환자 34명 중 15명은 지역 음압병동(대구의료원 10, 경북대병원 2, 계명대 2, 영남대 1) 입원치료 중이며, 19명의 환자는 오늘 오전 추가확보한 12개 병실(계명 2, 칠곡경북 2, 대구카톨릭 2, 대구의료원 이동용음압실 6) 입원할 예정이고 나머지 부족한 7실은 확보 중에 있는 것으로 보인다.


향후 대구의료원 라파엘 병동 전체소개시켜 88실을 확보여 대처할 예정이다.


앞으로 확진환자의 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경우 음압병실 격리입원이 불가능할 것으로 판단됨에 따라 대구시는 보건당국에 중증환자는 음압병실로, 경증환자는 11실의 일반병실에 입원시키는 방향으로 정책의 전환을 요구하였다.


대구시는 먼저 31번째 환자와 함께 예배에 참석했던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한 결과, 1,001명 중에서 증상이 있다고 답한 인원이 90(9%), 없다고 답한 인원이 515(51.4%)이며, 전화 통화가 안 된 396(39.6%)에 대해서는 오늘 오전까지 조사를 완료할 계획이다.


현재 전례 없는 위기상황에서 대구시오늘부터 외출은 최대한 자제해 주시고 일상생활에서 마스크를 꼭 착용해 주기를 당부하였다.


또한 발열·기침 등의 호흡기 증상이 있다면 의료기관에 직접 방문하지 마시고, 반드시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 또는 가까운 관할 보건소로 우선 신고하고 안내에 따라 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3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1603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코로나19 피해 단기일자리 참여자 122명 모집
  •  기사 이미지 창원 꽃대궐.
  •  기사 이미지 창원 꽃대궐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