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문시장, 스프링클러 작동으로 대형화재 막았다! - 스프링클러 작동과 소화기로 2분 만에 진화 완료 유재원 대구취재본부장
  • 기사등록 2020-09-11 18:32:05
  • 수정 2020-09-11 18:32:54
기사수정

(대구=뉴스21통신) 유재원기자 = 11일 오전 730분 대구 서문시장 2지구 점포에서 원인 모를 불이 났지만 제때 작동된 스프링클러와 눈높이로 설치된 보이는 소화기로 2분 만에 진화됐다.


▲ 9월 11일 07시 30분경 서문시장 2지구 내 1층 가방 화재 관련 사진


대구소방에 따르면 대구 중구 서문시장 2지구 내 1층 가방 가게에서 연기가 난다는 신고를 받고 소방차량 37, 소방관 81명이 출동해 선착대가 2분 만에 도착해 확인 한 바 다행히 가게 내 설치된 스프링클러가 작동해 큰 피해로 번지지는 않았다.


소방당국은 지하 1층에서 음식점을 하는 민병선씨(, 74년생)가 영업 준비 중에 타는 냄새가 나서 1층으로 올라가 보니 불이 나고 있었고, 스크링클러가 작동 중이었는데 119에 신고 후 추가적으로 시장 군데군데 비치된 보이는 소화기로 불을 끈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대구소방은 화재로 가게 일부가 소실됐고, 화재를 감지하면 자동으로 물을 흩뿌리는 스프링클러 장치로 인한 수손 피해가 일부 발생했지만 인해 인명피해는 없다고 밝히고 자세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서문시장 상인들은 예전의 대형 화재에 대한 기억으로 불안한 가슴을 쓸어내렸다. 지난 2005년과 2016년 서문시장에 큰불이 나 망연자실했던 기억이 생생하기 때문이다.


민병선씨는 소방시설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알았고 평상시 소화기 위치를 알아둔 게 큰 도움이 됐다.”큰 피해로 이어지지 않아 다행스럽다.”고 말했다.


4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3701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광주광역시, 코로나19 안정세
  •  기사 이미지 미얀마에서 입국한 광주시민, 코로나 확진
  •  기사 이미지 부산, 해파랑길 2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