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합천 옥전고분군’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 합천 옥전고분군 세계유산 등재에 한걸음 더 나아가... 박창남
  • 기사등록 2020-09-13 20:36:02
기사수정

합천군의 대표 고분군인 옥전고분군을 포함한 ‘가야고분군’ 이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국내 최종관문을 통과했다. 


▲ 합천옥전고분군 = 합천군청


문화재청은 9월 10일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열린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 세계유산분과회의에서 ‘가야고분군’이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신청 대상에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 합천옥전고분군 = 합천군청


‘가야고분군’은 합천 옥전 고분군(사적 제326호), 김해 대성동 고분군(사적 제341호), 함안 말이산 고분군(사적 제515호), 고령 지산동 고분군(사적 제79호), 고성 송학동 고분군(사적 제119호), 창녕 교동과 송현동 고분군(사적 제514호),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 고분군(사적 제542호)의 7개 유산으로 구성된 연속유산이다. 


▲ 합천옥전고분군 = 합천군청

 

2013년 경남과 경북에서 김해 대성동, 함안 말이산 고분군, 고령 지산동 고분군을 세계유산 잠정 목록으로 등재한 이후 3개의 유적만으로 세계유산적 가치를 증명하기 어렵다는 2017년 문화재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2018년 합천 옥전, 고성 송학동, 창녕 교동과 송현동,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 고분군 4개 고분군을 추가하였다.   


국내심의를 최종 통과함에 따라 내년 1월까지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에 최종등재신청서를 제출하게되고, 현지실사와 패널회의를 거쳐 2022년에 열리는 세계유산위원회에서 등재여부가 결정될 예정이다.    
  
이에 합천군은 옥전고분군의 세계유산 등재를 위해 문화재청, 가야고분군 세계유산등재추진단, 경상남도청, 전문가 등과 협조하여 종합정비계획 수립 및 발굴 ․ 복원정비 중에 있으며, 향후 관계 기관들과 협력하여 내년 유네스코 자문기구(ICOMOS)의 현지 실사를 대비한 유적의 경관정비와 보존관리 대책 보완 등의 작업을 착실히 진행해 나갈 예정이다. 


뉴스21통신 박창남 기자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3710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2020년 11월, 초강력 돌직구‘미스터리 통쾌 복수극’이 온다!”
  •  기사 이미지 경남 합천군 해인사 소리길
  •  기사 이미지 합천 신소양 체육공원 핑크뮬리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