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가습기살균제 피해 53명 추가 인정 - 제18차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위원회 개최 - 가습기살균제로 인한 건강피해 천식질환 53명 인정, - 개정법 시행에 필요한 세부 기준 의결 김흥식 본부장[환경부=세종]
  • 기사등록 2020-09-17 08:19:33
기사수정


▲ 환경부


환경부(장관 조명래)916일 오후 서울역 인근 회의실에서 18차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위원회(위원장 환경부차관 홍정기)’ 개최하여 폐·천식 질환 조사·판정 결과와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를 위한 특별법개정 법률 시행(925)에 필요한 세부 기준 등의 안건을 심의·의결했다.


위원회는 폐질환 피해인정 신청자 259(신규 194, 재심사 65) 천식질환 피해인정 신청자 260(신규 208, 재심사 52)에 대한 조사판정 결과를 심의하여 천식질환 53명을 피해가 있는 것으로 인정했다.

 

이번 의결로 가습기살균제 건강피해에 대한 구제급여 피인정인은 총 983*(질환별 중복 인정자 제외)이 되었다.

* 피인정인(983) = 폐질환(489) + 태아피해(28) + 천식(485) - 폐질환태아 중복인정자(4) - 폐질환천식 중복인정자(15)

 

이로써 특별구제계정으로 지원받고 있는 2,239명을 포함,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를 위한 특별법에 따라 지원을 받는 피해자는 2,978(중복자 제외)이 되었다.


아울러, 이미 폐질환으로 인정받은 5명의 건강피해 인정 유효기간 갱신 신청건에 대한 판정 결과를 심의하여 건강상태가 악화된 1명의 건강피해 등급을 2단계 상향(경도고도) 조정하고, 1명은 1단계 하향(경도등급외), 나머지 3명은 등급이 유지(등급외)되었다.

 

또한, 피해구제위원회는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를 위한 특별법개정법률의 시행(925)에 필요한 구제급여 지급결정 기준 및 피해등급등 세부기준을 의결하여 특별법 개정 시행에 차질이 없도록 했다.

 

아울러 개정법에 따라 폐지되는 구제계정운용위원회*’에서 운영하던 긴급 의료지원지급기준을 심의·의결하여 특별법 개정 시행 이후에도 연속성 있는 지원이 될 수 있도록 했다.

 

* (개정 전) 피해구제위원회, 구제계정운용위원회 (개정 후) 피해구제위원회

 

환경부 관계자는 피해구제위원회가 의결한 사항이 차질 없이 이행되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며, 특별법 개정 시행으로 폭넓은 구제가 가능함에 따라 피해지원이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가습기살균제 피해신청 절차와 구비 서류 등 자세한 사항은 가습기살균제 피해종합지원센터상담실(1833-9085)로 연락하거나, 가습기살균제 피해지원 종합포털(www.healthrelief.or.kr)’을 확인하면 된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3752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문화재청, 가을철 조선왕릉 숲길 5개소 추가 개방
  •  기사 이미지 미얀마에서 입국한 광주시민, 코로나 확진
  •  기사 이미지 광주광역시, 코로나19 안정세
사랑 더하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