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美대선 토론서 끼어들기·막말 이젠 마이크로 막는다. 안남훈
  • 기사등록 2020-10-20 14:44:16
  • 수정 2020-10-20 14:52:32
기사수정


▲ 사진=로이터통신


미 언론이 대선을 보름 앞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의 마지막 토론에서 끼어들기 등을 막기 위해 발언자가 아닌 후보자의 마이크는 꺼두기로 했다고 미 언론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앞서 두 후보는 지난달 29일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케이스웨스턴리저브 대학에서 열린 1차 TV토론에서 ‘상호 비방’과 ‘끼어들기’로 난장판을 보여줬다.


워싱턴포스트(WP)는 오는 22일 테네시주 내슈빌에서 NBC방송 크리스텐 웰커 사회로 진행되는 3차 TV토론과 관련해 “지난 1차 대선후보 TV토론에서 상대후보 발언시 끼어들기와 막말이 난무한 데 대한 대책으로 대통령 토론위원회가 ‘마이크 끄기’라는 매우 기본적인 방지책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4009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알렉산드리아의 피로스의 등대
  •  기사 이미지 성 소피아 대성당
  •  기사 이미지 중국 만리장성
리조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