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독감백신 사망자 확산 비상 ...인천, 창원, 대전, 전북, 순천 등 전국 17명 사망 김민수
  • 기사등록 2020-10-22 13:49:03
기사수정


▲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


전국적으로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하는 사례가 계속 잇따르고 있다.


경남 창원 진해구에 한 주택에서 독감백신을 맞은 다른 70대 A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22일 오전 10시 18분께 창원시 진해구 한 주택에서 A(79)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유족들은 이 남성이 지난 지난 20일 오후 집 근처 병원에서 독감백신을 접종했다고 진술했다.


또 인천에서 독감 백신을 맞은  70대 남성B씨가  숨졌다. 경찰에 따르면 이 남성은 지난 20일 오후 7시께 연수구 한 의원에서 독감 백신을 접종했다. 


B씨가 접종한 백신은 질병관리청이 어르신 무료 접종을 위해 공급한 엘지화학의 '플루플러스테트라프리필드시린지주'이다.


경찰은 부검 등을 통해 A씨의 사망과 독감백신 접종 간 인과 관계가 있는지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같은 날 전남 순천에서도 독감 예방 접종을 한 80대 남성이, 전북 임실에서도 80대 여성이 각각 숨진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이 맞은 독감백신은 각각 녹십자 제품과 SK바이오사이언스의 스카이셀플루4가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전국적으로 이날 현재까지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한 사례는 17명으로 파악되고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4029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대만 국립 고궁 박물관
  •  기사 이미지 필리핀 마이욘 화산
  •  기사 이미지 앙트와마네트 가 참형된 콩코드광장
역사왜곡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