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조선시대 방어시스템 ‘서천읍성’에서 온전한 모습으로 드러나 - 문헌기록에 없던 해자시설 실체 드러난 서천읍성 조건한 사회2부
  • 기사등록 2020-11-26 16:59:28
기사수정


▲ . 서천읍성 원경)


서천군(군수 노박래)과 충남역사문화연구원(원장 박병희)이 오는 1130서천읍성(충남도 지정문화재 문화재자료 제132)’ 남측 성벽 구간에 대한 2020년도 발굴조사 최종보고회 및 학술자문회의를 개최하고 주요 성과를 발표한다.

 

서천읍성은 조선시대 금강으로 침입해 오는 왜구들로부터 양민을 보호하기 위해 세종 연간(1438~1450)에 쌓은 것으로 추정되며, 발굴조사 결과 성 외부로부터 해자와 목익(땅에 박아놓은 목창), 방어시설(함정 혹은 목책 추정), 성벽·치성으로 구성된 3단계의 온전한 방어시스템이 확인됐다.

 

이번 발굴조사에서는 그간 문종실록 등의 문헌을 통해 서천읍성에는 존재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져 있던 해자가 그 실체를 드러내 주목을 받고 있다.

 

해자는 성벽으로 적의 접근을 막는 방어시설로 성벽의 앞쪽에서 약 11m 거리를 두고 암반을 굴착하여 U자형으로 만들어졌으며, 내부에 석축시설을 조성했다.

 

해자의 너비는 7~8m 정도로 해자 안에는 적의 침입을 방어하기 위한 목익시설이 다수 확인되고 있다.

 

또한, 해자와 성벽 사이에서는 약 1.5m 간격으로 40기의 방어시설이 확인되었다. 평면형태는 방형으로 내부에는 잡석이 채워져 있으며, 1차 방어선인 해자를 넘어오는 적을 방어하는 2차 방어선의 역할로 추정되고 있다.

성벽에 사각형 모양으로 돌출된 치성은 성벽과 함께 입체적인 방어선을 구성하는 시설로 전면 9.7m, 측면 8.3m의 큰 규모로 조성했다. 성벽의 높이는 약 3m 이상으로 보존상태가 매우 우수하다.

 

박병희 충청남도역사문화연구원장은 서천읍성의 발굴조사를 진행할수록 잘 보존된 읍성의 모습에 매번 놀라게 된다이번 발굴조사 성과를 통하여 정비·복원과 함께 사적으로 승격되는 초석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노박래 군수는 서천은 서천읍성과 한산읍성, 비인읍성이 공존하는 읍성의 도시로, 서천읍성 발굴조사에서 새롭게 확인된 해자와 방어시설을 활용할 수 있는 종합적인 계획을 세우고, 서천읍성과 군민이 함께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확대하여 서천의 대표 문화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서천읍성은 충청남도의 지원을 받아 서천군과 충청남도역사문화연구원이 정비 및 복원을 목적으로 연차 학술 발굴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기존의 성벽 중심의 발굴이 아닌 주변 지역까지 종합적인 조사가 계획·추진되고 있으며 발굴조사 결과를 토대로 남쪽 성벽 구간에 대한 추가 발굴조사와 복원정비를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4373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인사] 파주시, 지방공무원 임용 (승진, 전보 등)
  •  기사 이미지 안병용 의정부시장, 한국최고인물대상 수상 지방행정부문, 자랑스러운 한국인에게 수여하는 상
  •  기사 이미지 산티아고 순례길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