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보령시, 신규농업인 대상 영농 정착교육 실시 김흥식 본부장
  • 기사등록 2020-11-27 10:05:03
기사수정


▲ 보령시청


보령시는 귀농귀촌 등 신규농업인의 안정적인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24일부터 27일까지 영농 정착교육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교육은 농업 전반에 대한 이론교육과 영농 신기술 보급을 통한 초기 기술 부족에 따른 시행착오를 최소화하고, 원주민과의 갈등 예방을 위한 전문가의 조언과 귀농선배의 우수사례를 알려 성공적인 귀농귀촌에 정착하는데 중점을 뒀다.

 

교육은 귀농귀촌 정책 안내 및 농가 우수사례 귀농귀촌 관련 기초 법규 성공적인 귀농귀촌 전략 및 갈등 관리 친환경 농업기술 및 원예작물 버섯재배 및 농기계 활용 방법 지역 내 선진농장 체험 등 4일간 20시간에 걸쳐 진행됐다.

 

또한 식량분과와 채소·화훼, 축산, 특작 등 지역 내 26개회 1090여 명이 활동하고 있는 품목별 연구회 57390대로 운영 중인 농기계 대여 은행 유용미생물(EM)과 불가사리 아미노 액비 생산 등 친환경 농업기반 시설 새해 농업인 실용교육 및 만세보령농업대학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순환식 스마트팜 시범온실 등 지역에서 운영중인 주요 농업기반 활용 및 이용 방법 등도 안내했다.

 

27일 특강자로 나선 김동일 시장은통계청에 따르면 귀농인구가 2016년 정점을 찍은후 감소 추세에 있고, 보령도 2015년부터 2017년까지 매년 100세대 160~170명이 귀농했으나 최근에는 감소세에 있다, “이는 문화 및 경제적인 이유와 지역주민과의 갈등, 영농에 대한 부족한 사전 준비로 10% 전후의 역귀농이 발생하는 사례가 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를 위해 지난해부터 원주민과 귀농귀촌인 간의 갈등 해소를 위한 정책을 펼쳐나가고 있고, 신규 창업농과 청년 농업인에 대한 정책을 대폭 확대하는 등 노력해 나가고 있다, “지속되는 인구 감소에 대응하기 위한 대책으로 귀농귀촌인의 성공적인 안착을 위해 최선을 다해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4378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유엔, 한국과 북한에 공무원 피살 "구체적인 정보 제공하라" 서한 보내
  •  기사 이미지 ‘내일은 미스트롯2’, “논스톱 매력 폭발하는‘캐릭터 맛집’등극!”
  •  기사 이미지 남양주 봉선사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