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대전시, 결핵·잠복결핵감염 검진 및 일제 점검 김민수
  • 기사등록 2020-12-02 14:48:44
기사수정



대전시는 최근 타지역에서 산후조리원 및 어린이집 종사자들에게 결핵이 잇따라 발병하여, 12월부터 2개월간 결핵·잠복결핵감염 검진 이행 일제 점검을 실시한다.


점검대상은 결핵예방법 제11조 대상자 중 의료법에 따른 의료기관의 신생아실, 신생아중환자실 종사자, 모자보건법에 따른 산후조리원 종사자, 영유아보육법에 따른 어린이집 종사자 1,322개 기관(산후조리원 11개소, 어린이집 1,288개소, 신생아실‧신생아 중환자실 운영 의료기관 23개소)을 대상으로 시행한다.


이를 위해 대전시는 5개구 보건소와 함께 결핵·잠복결핵 검진을 독려하고, 2020년 12월 15일까지 한시적으로 검진비용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잠복결핵 감염자는 결핵환자는 아니지만 결핵 발생을 예방하기 위해 보건소 시행 치료사업에 참여가 필요하다.


결핵 발생률은 여전히 OECD 가입국가 중 1위를 기록하고 있으며, 대전의 신환자 결핵 발생은 2017 681명, 2018년 583명 2019년 515명으로 감소하고 있으나,


전염성 결핵환자의 밀접접촉자 100명 중 약 30%가 결핵균에 감염되는 잠복결핵감염자(몸 안에 결핵균이 존재 하지만 활동 및 증식하지 않아 결핵이 발병하지 않은 상태)로 그중 약 10%가 결핵으로 발병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전시에서는 결핵예방을 위한 사업으로 잠복결핵감염 미검자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검진 지원을 한시적으로 실시한 후, 일제 이행점검을 실시하고 미검자 기관에는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대전시 문인환 감염병관리과장은 “결핵은 우리 주변에 발생하는 공기 전파 감염병으로 2주 이상 기침하면 보건소 및 의료기관에서 검진을 받으셔야 한다”고 당부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4421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내일은 미스트롯2’, “논스톱 매력 폭발하는‘캐릭터 맛집’등극!”
  •  기사 이미지 남양주 봉선사
  •  기사 이미지 연천역 신탄리 고대산 백마고지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