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코로나로 확 달라진 수능 풍경! - 후배와 부모님의 응원마저 사라진 모습 유재원 대구취재본부장
  • 기사등록 2020-12-03 15:26:16
  • 수정 2020-12-03 15:30:21
기사수정

(경북=뉴스21통신) 유재원기자 = 3일 수능이 치러지는 칠곡군 왜관읍 순심여고 정문 앞에는 코로나19 여파로 수능시험 고사장 앞에서 펼쳐지던 후배들과 가족들의 응원전이 사라지고 학교관계자와 경찰관만이 자리를 지키며 수험생을 맞이했다.


▲ 왼쪽은 2019 수능 당일 순심여고 정문 모습이며, 오른쪽은 2020년 수능 당일 순심여고 정문 모습.


형형색색 각종 플랜카드를 들고 교가와 응원가를 부르는 예전의 모습과는 사뭇 다른 모습이었다.


학교로 진입하는 주요도로와 골목 차량 진입을 통제해 수험생들은 차에서 내려 부모님과 인사를 나누며 수험장으로 향했고, 또 시험이 끝날 때 까지 교문 앞에서 간절하게 기도하는 부모님의 모습도 사라질 전망이다.


백선기 칠곡군수는 코로나19로 응원전은 사라졌지만 그 어느 때보다 마음으로 전하는 응원은 더욱 뜨거웠을 것이라며 최악의 여건에서 수능이 치러지지만 슬기롭게 어려움을 극복하고 당당하게 자신의 꿈을 이루길 바란다.”며 수험생을 격려했다.


4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4432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달성군, 아열대 작물 생산기술 보급 확대!
  •  기사 이미지 데이르 엘 바하리 사원
  •  기사 이미지 도쿄 신주쿠코엔 화로구이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