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화이자 백신 출하 1억회분에서 5000만회분으로 낮춰 조기환
  • 기사등록 2020-12-04 10:36:26
기사수정


▲ SHUUD.mn=뉴스21통신.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미국 제약사 화이자가 공급망의 문제로  올해 코로나19 백신 출하 목표를 기존 1억회분에서 5000만회분으로 내렸다는 보도가 나왔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3일(현지시간) 화이자 관계자들을 인용해 "화이자가 초기에 생산했던 원료들이 공급 기준을 충족시키지 못해 올해 백신 선적 목표를 절반으로 낮췄다"고 보도했다.


화이자 대변인은 "임상시험 결과가 초기 예측보다 늦어져 원자재 공급망을 늘리는 데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설명했다.


한편,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은 2일 영국에서 승인을 받았고, 미국에서도 오는 10일 미 식품의약국(FDA) 회의 직후 승인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4440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달성군, 아열대 작물 생산기술 보급 확대!
  •  기사 이미지 데이르 엘 바하리 사원
  •  기사 이미지 도쿄 신주쿠코엔 화로구이
리조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