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마포구, 아동과 함께 상설 어린이․청소년의회 만듭니다!  유성용
  • 기사등록 2021-01-19 09:28:21
기사수정



마포구(구청장 유동균)는 올해 어린이와 청소년의 정책 참여를 활성화시키기 위해 상설 어린이의회, 청소년의회를 설치하고 온오프라인 공론장을 운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어린이청소년의회 모델 개발은 구 마포1번가연구단 구정연구팀의 2019년 연구사업이었던 아동친화학교 모델 연구와 연계한 후속 연구로, 서울연구원과 공동으로 실시했다.

 

연구는 지난 2020 3월부터 12월까지 총 10개월 동안 진행됐으며, 구는 지난 15일 조례안 전달식을 개최해 어린이의회, 청소년의회 온오프라인 설립을 위한 조례()을 최은하 마포구의회 운영위원장에게 전달했다.

 

구는 지역 내 정책참여 경험이 있는 어린이청소년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참여 대상자들의 인터뷰를 종합해 조례안으로 정리했다.

 

온라인 설문조사는 지역 내 초고 재학생, 학교 밖 청소년, 한국우진학교(특수학교) 학생 등 다양한 어린이청소년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구정 정책참여 동기, 희망하는 어린이청소년의회의 모습 등을 조사했다.

 

또한 서울시 11개 자치구에 기존 설치된 어린이청소년의회의 구성 및 운영 현황, 독일과 핀란드 청소년 정책참여 사례 등 국내외 청소년 정책참여의 사례를 폭넓게 분석한 후 연구에 참여한 법률전문가 및 아동인권 전문가 등의 검토 과정을 거쳐 아동권리에 기반 한 모델과 운영체계를 구성했다.

 

구는 조례() 어린이청소년의회의 대표성과 다양성을 강화하기 위해 각 학교를 선거구 형식으로 분할해 학생대표를 투표로 선출할 것 지역의 균형을 고려한 지역대표를 행정동 기준으로 선발할 것 한부모가정 학생다문화가정 학생장애를 가진 학생학교 밖 청소년 등 소외되기 쉽고 투표로 의회에 참여하기 어려운 어린이청소년의 참여권을 보호하기 위해 비례대표를 별도로 선발할 것 등을 제안했다.

 

연구에 참여한 최은하 운영위원장은 연구 과정을 통해 어린이, 청소년 및 여러 구의원들의 의견을 청취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아동권리에 기반 한 어린이청소년의회 설립을 위해 조례의 제정에서부터 원활한 운영에 이르기까지 최선의 지원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올해는 대한민국의 유엔아동권리협약 비준 30주년이 되는 기념적인 해로 아동의 참여권 보장을 위한 첫 걸음으로써 상설 어린이청소년의회 설립의 의미가 남다르다라며 이를 위해 마포구 역시 어린이청소년의회의 설립과 운영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4804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파주시 교하동, 찾아가는 부모마음 알아주기...코디네이터와 함께 행복을 충전하세요
  •  기사 이미지 유진섭 정읍시장, 일정 긴급 변경 ‘내장산 대웅전 방화사고’ 수습 총력
  •  기사 이미지 코로나19 불면증...‘꿀잠’ 용품 관심 급증!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