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우연의 일치 치곤 너무 절묘한 인연 조정희
  • 기사등록 2021-01-22 13:22:24
기사수정

우연의 일치 치곤 너무 절묘한 인연

 

1. 두 남자 다 미국의 대통령 이었습니다.

 

2. 한 남자는 1860년에 대통령에 당선되었고,

 

한 남자는 100년 뒤인 1960년에 당선됐습니다.

 

3. 두 남자 다 금요일에 죽었습니다.

 

4. 두 남자 다 머리에 총알을 맞고 죽었습니다.

 

5. 두 남자 모두 총을 맞을 때 부인이 옆에 앉아 있었습니다.

 

6. 한 남자는 포드 극장에서 죽고, 한 남자는 포드에서 만든 자동차에서 죽었습니다.

 

7. 극장에서 죽은 남자의 암살범 "부스"는 극장에서 암살을 하고 창고로 도망가다 잡혔고,

 

자동차에서 죽은 남자의 암살범 "오스왈드"는 창고에서 저격한 뒤 극장으로 도망가다 잡혔습니다.

 

8. 암살범 "부스"는 1839년 생이고, 암살범 "오스왈드"는 1939년 생입니다.

 

9. 두 남자의 뒤를 이은 부통령 이름이 모두 "존슨" 입니다.

 

10. 앤드류 존슨은 1808년 생이고, 린든 존슨은 1908년 생입니다.

 

11. 두 남자 모두 대통령으로 있을 때 자식 중 한명이 사망했습니다.

 

12. 두 남자의 암살범 모두 재판 전에 의문사로 죽었습니다..

 

13. 한 남자는 링컨 대통령이고, 한 남자는 케네디 대통령입니다.

 

14. 링컨 대통령의 비서 이름은 '케네디' 였고,

케네디 대통령의 비서 이름은 '링컨' 이었습니다.

 

15. 링컨과 케네디 모두 이름이 알파벳 7자리 입니다.

 

16. 후임 대통령 앤드류 존슨과 린든 존슨의 알파벳은 13자리로 똑 같습니다.

 

17. 암살범인 존 윌크스 부스와 리 하비 오스왈드는 15자리 알파벳으로 일치합니다.

 

우연의 일치치곤 너무 절묘하죠. 사실입니다

 

믿기지 않지만 사실입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4840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좋은 것을 기억하면
  •  기사 이미지 금남지
  •  기사 이미지 제주 애월 해변 월경리
사랑 더하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