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정부, 3월~4월 변이 바이러스 '4차대유행' 가능성 공식 언급 조정희
  • 기사등록 2021-02-04 14:25:20
  • 수정 2021-02-04 14:30:50
기사수정


▲ 사진= KTV국민방송


정부가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3∼4월 '4차 대유행' 가능성을 공식 언급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4일 코로나19 백브리핑에서 관련 질의에서 이같이 언급했다.

그러면서 "전문가를 비롯해 방역당국에서도 그런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하지 못하고 준비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윤 반장은 "사회적 거리두기와 신속한 역학조사를 통해 방역 확산 고리를 조기에 차단하는 것이 거의 유일한 수단인 상황이고 병상을 확보하는 부분을 (유행 대비의) 커다란 축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현재 국내에서 확인된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는 총 39명이 됐다. 이에 따라 정부는 변이 바이러스 감염 관련 사례에 해당한다면 실험을 통해 확인을 하지 않더라도 적극적으로 해석해서 추적·대응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또 해외입국자 임시생활시설을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윤 반장은 “현재 마련된 11개 임시생활시설 가동률은 48%로 아직 충분히 대응할 수 있고, 상황에 따라 생활치료센터를 임시생활시설로 지정해 운영하는 방안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4955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논산 관촉사
  •  기사 이미지 고창 청보리
  •  기사 이미지 가평 아침 고요 수목원
역사왜곡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