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이리고 동문들 뜨거운 후배사랑 장학금 - 33회 졸생생들 2천만 원 - 서울대 동문 1천200만 원 임종석 사회2부 기자
  • 기사등록 2021-02-10 16:27:27
기사수정




전북공립명문이리고등학교 동문들의 후배사랑의 열기가 계속되고있다.

이리고총동창회 산하 ()미령장학재단은 2020년도에 코로나 19라는 국가적으로나 세계적으로 어려운 재난상황에도 불구하고 동문들이 뜨거운 열정으로 정성이 담긴 기부금 기본재산 1억원을 증액하여 10억원 기본재산을 달성했다.


이리고 출신 서울대 동문 46명은 최근 장학금 1200만원을 모아 ()미령장학재단(이사장 김수흥 국회의원)에 기탁했다.

이번에 기탁한 장학금은 올해 서울대학교에 입학하는 학생에게 200만 원씩 600만 원을 지급하고,나머지 600만원은 2022학년도 3명에게 지급할 계획이다.


이리고 33회 졸업생(회장 김현수)들도 졸업 30주년 기념식을 갖고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학교와 후배들의 발전에 보탬이 되고자 장학금 2천만원을 기탁했다.


한편, ()미령장학재단 (이사장 김수흥 국회의원)은 서울대에 입학하는 4명에게 200만원씩 800만원을 지급하고, 명문대 및 우수대학에 입학한 8명에게 650만원을 지급하여,12명에게1,450만원을 지급했다.


이리고총동창회(회장 김수흥)는 지난 1999년 최재승 초대이사장을 중심으로 동문들이 모은 24천만 원으로 ()미령장학재단을 설립, 지금까지 매년 1학년 30, 2학년 문과 10, 이과 20여명을 지원하고 있다.


21년 동안 지급한 장학금은 총 209800만 원,

지난 2003년부터는 매년 1억 원이 넘는 장학금을 학생들에게 전달하며 격려하고 있다.

동문들은 10만 원에서 1500만 원에 이르는 장학금을 정기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김순원 사무국장은 이리고 후배들이 더욱 열심히 공부할 수 있도록 성적우수 장학생 과 성적향상 장학금을 미령장학금을 확대하는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뉴스21/통신/임종석 사회2부 기자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5005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논산 관촉사
  •  기사 이미지 고창 청보리
  •  기사 이미지 가평 아침 고요 수목원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