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대전시, 시내버스 운수종사자 2,507명, 모두 코로나19 음성 조정희
  • 기사등록 2021-02-19 13:28:28
기사수정



대전시는 올해 시내버스 운수종사자 2,507명을 대상으로 1월 8일부터 2월 17일까지 코로나19 무료 진단검사를 실시했고, 모두 음성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대전시는 이른 새벽부터 저녁 늦은 시간까지 많은 시민들과 접촉하여 코로나19에 취약한 운수종사자의 건강관리와 함께, 이용 시민들의 우려를 해소시키기 위해서 운수종사자의 우선 진단검사를 추진했다.


대전시 시내버스는 그동안 승객창출을 위한 서비스 개선 노력으로 2015년부터 감소하던 이용객 수가 2019년도에 전년도 대비 1.02% 증가하는 변화를 보였으나, 지난해 2월 대전에 첫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발생하면서 이용객이 감소하기 시작했다.


이에 시는 시내버스 안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발 빠르게 전문방역업체를 활용, 시내버스가 기·종점지에 도착할 때마다 손잡이, 의자 표면 닦기 및 분무소독 등을 철저히 했다.


또한 안심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시민에게 방역을 완료한 차량임을 알리는 홍보도 병행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민들의 불안감으로 이용객 수는 지난해 12월 말 전년대비 29.1%가 감소했다.


대전시 관계자는 “모든 시민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운수종사자에게 방역지침을 준수하도록 교육과 점검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선희 교통건설국장은 “시내버스는 시민의 이동수단으로 안전이 최우선으로 담보되어야 한다. 따라서 철저한 방역과 운수종사자의 코로나19 방역지침 준수로 시내버스가 안전하게 운행되고 있으니, 시민분들도 안심하고 버스를 이용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5059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논산 관촉사
  •  기사 이미지 고창 청보리
  •  기사 이미지 가평 아침 고요 수목원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