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양주시, 관내 섬유업체에서 외국인 근로자 등 13명 코로나19 추가 확진 조재오
  • 기사등록 2021-02-27 00:50:36
기사수정



 양주시는 지난 24일 발생한 외국인 근로자 A(, 49) 변사체 코로나19 확진과 관련 소속 근무업체에서 13명의 종사자가 추가로 확진됐다고 밝혔다.

 

앞서 시는 지난 25일 외국인 A(, 49)의 변사체에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한 결과 양성으로 최종 확인돼 긴급방역과 함께 소속 섬유업체 종사자를 대상으로 진단검사를 진행했다고 알린 바 있다.

 

해당 업체에는 총 31명이 종사하고 있으며, 25일 코로나19 진단검사 결과 외국인 근로자 10명과 내국인 3명 등 총 13명의 종사자가 확진됐다.

 

나머지 18명은 음성으로 확인돼, 현재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시는 즉시 해당업체와 거주지 등에 대한 긴급방역을 실시하고 역학조사를 실시중이다.

 

시 관계자는 외국인 근로자 변사체 코로나19 감염이 확인돼 소속 업체 내 종사자에 대한 진단검사를 실시한 결과 다수의 확진자가 발생했다추가 확산 차단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5120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양주시, 보육교직원 대상 코로나19 주기적 선제검사 실시
  •  기사 이미지 동두천 돼지농장 화재로 새끼돼지 3천여마리 타 죽어...
  •  기사 이미지 양주시, 최고품질 양주쌀 생산을 위한 볍씨소독과 적기 못자리 설치 지도에 나서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