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제천·단양 엄태영 국회의원··· 김창규 제천시장과 갈등 증폭 - 자치행정위원회가 부결한 '재외동포 지원 조례안'을 가결- - "사전에 주민과 공감대가 형성되지 않았다"김 시장과 같은 국민의힘 소속 … 남기봉 본부장
  • 기사등록 2023-03-24 14:59:00
기사수정

▲ 제천시의회 322회 본회의를 열고 지난 21일 자치 행정위원회가 부결한 `재외동포 지원 조례안`을 가결하고 있다.


국회 엄태영 의원(충북 제천·단양)과 김창규 제천시장의 갈등설까지 불러온 '고려인 등 재외동포 지원 조례'가 우여곡절 속에 본회의를 통했지만, 논란은 계속 증폭되고 있다.


24일 제천시의회는 322회 본회의를 열고 지난 21일 자치 행정위원회가 부결한 '재외동포 지원 조례안'을 재적의원 13명 중 찬성 10명, 반대 2명, 기권 1명으로 가결했다.


제천시가 상정한 '재외동포 지원 조례안'은 민선 8기 김창규 시장의 대표적 공약으로 해외 거주 고려인을 비롯한 재외동포 지원을 주요 골자로 담고 있다.


제천시는 이번 조례안을 근거로 정책자문위원회를 구성 지원대상의 범위를 확정하고 이르면 10월부터 단기 체류시설과 각종 교육프로그램 운영 등을 통해 유능한 고려인 등 재외동포가 지역에 안정적 정착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이같은 조례안이 정작 지난 21일 열린 자치행정위에서 "사전에 주민과 공감대가 형성되지 않았다"라는 이유로 김 시장과 같은 국민의힘 소속 시의원들이 조례안을 반대해 부결됐다.


당시 조례안 부결에 대해 일부에서 엄태영 의원과 김창규 시장의 갈등설이 제기됐었으나 반대표를 던지 의원은 이런 갈등설에 대해 강력히 부인했다.


해당 상임위 의원들은 20일까지만 해도 '재외동포 지원 조례안'이 무난히 통과될 것으로 예상했으나 표결 날인 21일 갑자기 분위기가 변해 부결됨 이런 추측을 뒷받침했다.


특히 제천시와 시의회는 17명의 방문단을 구성해 '재외동포 지원 조례안' 통과를 염두에 두고 오는 26일 고려인 유치를 위해 우즈베키스탄, 키르기스스탄, 카자흐스탄 등 3국 방문이 계획되어 있어 서둘러 봉합에 나섰다는 비난도 일고 있다.


이런 가운데 시의회에서 조례안을 부결시킴으로써 시의원의 방문 자체가 명분을 상실할 위기에 봉착했으나 우여곡절 끝에 가까스로 조례안이 통과된 것이다.


한 지역 주민은 "같은 당 소속의 엄태영 의원과 김창규 시장의 갈등설이 아니더라도 상임위에서 부결된 된 안건을 본회의에서 다시 가결했다는 것은 시의회가 집행부에 대한 길들이기를 했다는 의심도 거둘 수 없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0901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북 수출한 최신형 전술 탄도 미사일 '화성-11나', 미사일 사용 확인돼..
  •  기사 이미지 정월대보름 맞이 ‘제43회 고창오거리당산제’ 개최, 고창군민의 소망담아
  •  기사 이미지 민주, 도봉갑 안귀령 공천…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