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검찰, 대장동 50억 클럽 의혹 박영수 전 특검 압수수색 윤만형
  • 기사등록 2023-03-30 10:18:59
기사수정


▲ 사진=KBS NEWS 영상 캡처



검찰이 대장동 관련 '50억 클럽' 대상자로 지목된 박영수 전 특별검사에 대해 강제수사에 나섰다.


50억 클럽은 김만배 화천대유 대주주가 대장동 수익을 나눠주기로 약속했다는 인물들을 말한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엄희준 부장검사)는 오늘(30일) 박 전 특검의 주거지와 사무실 등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은행 거래 내역 등을 확보하고 있다.


박 전 특검은 우리은행 이사회 의장으로 재직할 당시에 대장동 사업 컨소시엄을 준비하던 남욱 등에게 부국증권을 배제하는 등의 도움을 주고 50억 원을 받기로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박 전 특검이 우리은행의 로비창구로 활약했다고 보는 게 검찰의 시각이다.


검찰은 김 씨가 은닉한 범죄 수익이 로비 명목으로 이들에게 흘러 들어갔을 가능성을 두고 자금 추적을 이어가고 있다.


국민의힘과 정의당은 '50억 클럽 특별검사법'을 오늘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상정하기로 합의했는데, 검찰이 이와 별개로 강제수사에 나선 상황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0949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서울 강남권 3억~5억으로 ‘갭투자’...4월 서울 아파트 전세가율 53.2
  •  기사 이미지 푸틴의 동맹자인 이란 대통령 사망..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전쟁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  기사 이미지 고양시, 국회의원 당선인 4명 초청 간담회 개최
역사왜곡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