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양천구, 주거안심매니저·변호인 무료 상담으로 전세피해 돕는다 - 지역 사정에 밝은 공인중개사 6명 ‘주거안심매니저’ 위촉, 집 탐색부터 … - 전세피해사례 신고 및 지원 연계 위한 ‘전세피해상담센터’ 6월부터 운영 박갑용 특별취재본부 사회2부기자
  • 기사등록 2023-05-26 09:37:11
기사수정

(▲사진=양천구, 1인가구 전월세 안심계약 서비스를 통해 주거안심매니저와 상담중인 청년의 모습)


전세사기특별법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가운데 양천구(구청장 이기재)가 전세사기 피해를 예방하고 부동산계약에 어려움을 겪는 1인 가구의 주거안정을 돕기 위해 ‘1인 가구 전월세 안심계약 도움서비스를 시행하는 한편 깡통전세, 이중계약 등에 따른 전세피해임차인을 위한 전세피해상담센터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먼저 ‘1인 가구 전월세 안심계약 도움서비스는 사회초년생이나 독거 어르신 등 부동산계약에 취약한 1인 가구가 안심하고 살 곳을 구할 수 있도록 동행하며 부동산 계약 전반을 지원하는 무료 서비스다.


앞서 양천구는 공인중개사협회 양천구지회의 추천을 받아 부동산 중개 경험이 풍부하며, 지역 사정에 밝은 공인중개사 6명을 주거안심매니저로 위촉한 바 있다.

 

주거안심매니저는 전월세 계약 관련 일대일 맞춤형 상담을 비롯해 주거지 탐색 집 방문 시 안심 동행 대상자 맞춤형 주거정책 안내 등을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양천구에 거주하는 1인 가구이며 이용료는 무료다.

 

신청을 희망할 경우 서울 1인 가구 포털에서 사전 예약을 통해 대면 상담, 집 보기 동행 등 필요한 서비스를 선택하면 된다.

 

대면 상담은 매주 월·목요일 오후 1시 반 ~ 5시 반까지 양천구청 부동산정보과 민원창구(1)에서 진행된다.

 

아울러 양천구는 양천구 전세피해 상담센터(이하 센터‘)’를 개설해 6월부터 운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매주 수요일 오전 4명의 전문변호인단 무료 법률상담, 주택도시보증공사 전세피해지원센터 및 서울시 전월세종합지원센터 연계 등을 통해 피해임차인을 지원하기 위해서다.

 

또한 상시 운영 중인 불법 중개행위 신고센터를 통해 무자격·무등록 중개 등 이상, 허위 거래 예방에도 힘쓰고 있다.


이기재 양천구청장은 지역 사정에 밝은 주거안심매니저는 전문지식, 거래 경험이 부족해 이사를 망설이고 있을 1인 가구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구민들이 안정적인 주거환경에서 일상을 영위할 수 있도록 촘촘한 지원방안 마련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1469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장윤정·도경완, 120억 '아페르한강 펜트하우스' 전액 현금 매입
  •  기사 이미지 우크라이나, 미사일 위협으로 인해 여러 지역에 공습 경보가 발령되었다.
  •  기사 이미지 러시아에서 드론 공격에 군용 비행장 화재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