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파주시·연천군 등 접경지역을 평화경제특별구역으로 지정...평화경제특구법 본회의 통과 - 김동연 "경기북부야말로 평화경제특구 최적지"...경기 북부지역에 330만㎡ … 추현욱 사회2부기자
  • 기사등록 2023-06-04 21:12:04
기사수정


지난 25일, 파주시·연천군 등 접경지역을 평화경제특별구역으로 지정하고 산업단지나 관광특구를 조성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평화경제특별구역의 지정 및 운영에 관한 법률'(이하 평화경제특구법) 제정안이 2006년 관련 법안이 처음 발의된 이후 17년 만에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국회는 이날 오후 본회의를 열어 법제사법위원회가 상정한 평화경제특구법 제정안을 대다수 의원이 찬성하면서 의결했다.

평화경제특구법안은 북한 인접 지역에 '평화경제특구'를 지정하고 운영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한 것이다.

평화경제특구는 시·도지사의 요청에 따라 통일부·국토교통부 장관이 공동으로 지정하며 조세·부담금 감면 및 자금 지원 등 혜택이 주어지는 산업단지나 관광특구를 조성할 수 있다.

대상 지역은 경기도 파주시·연천·김포, 강원 철원·화천·양구·인제·고성, 인천 강화·옹진, 등이며 향후 시행령 제정에 따라 대상 지역이 늘어날 수 있다.

평화경제특구로 지정되면 개발사업시행자는 토지 수용 및 사용, 도로·상하수시설 등의 기반 시설 설치 지원, 각종 지방세 및 부담금 감면 혜택을 얻을 수 있다.

또 입주기업 역시 지방세 감면, 임대료 감면, 운영 자금 지원 등을 받을 수 있어 지역경제 활성화가 기대된다.

경기연구원이 2015년 발표한 경기도의 통일경제특구 유치 효과 분석 자료에 따르면 경기 북부지역에 330만㎡ 규모의 경제특구 조성 때 생산유발효과 6조 원, 고용창출효과 5만4천명 등의 경제효과를 낼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경기도와 강원도 등 접경지역 지자체는 각종 혜택을 받을 수 있어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되는 법 제정을 학수고대했다.

경기도는 평화경제특구법 제정안이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특구 유치에 적극적으로 나선다는 방침이다.

경기도는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모두 32차례에 걸쳐 평화경제특구법 제정과 특구의 경기도 유치를 국회와 정부에 건의했으며 3차례에 걸쳐 관련 토론회를 여는 등 경기도 차원의 연구를 진행한 바 있다.

김동연 경기지사는 "70년 넘게 국가안보를 위해 희생해 온 경기북부야말로 평화경제특구의 최적지"라며 "평화경제특구가 현재 추진 중인 경기북부특별자치도와 함께 지역을 넘어 대한민국의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수 있도록 유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1533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임피 스마트팜 침수, 시의원 및 상평대대 80여명 수해 복구에 나서
  •  기사 이미지 함평군, B형·C형 간염 무료 선별검사 실시
  •  기사 이미지 북한의 오물 풍선 도발에 대한 맞대응 수단으로 군이 대북 확성기 방송을 재개
역사왜곡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