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외국인 관광객 ‘투명스크린 보며 외국어 동시대화’ 지하철 명동역 시범운영 - 외국인 관광객과 지하철역 직원이 얼굴을 마주 보고 자국어로 대화할 수 있… 박영숙
  • 기사등록 2023-12-04 10:50:56
기사수정

▲ 사진=픽사베이


외국인 관광객과 지하철역 직원이 얼굴을 마주 보고 자국어로 대화할 수 있는 시스템을 지하철 4호선 명동역에서 시범 운영한다고 서울교통공사가 오늘(4일) 밝혔다.


외국어 동시 대화 시스템은 투명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를 사이에 두고 외국인과 역 직원이 자국어로 대화하는 방식이다.


한국어를 포함한 13개 언어를 지원하며 이용자는 시스템 시작 화면에서 사용언어를 선택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터치스크린과 유·무선 마이크를 활용해 외국인의 이용 편의와 역 직원의 현장 응대성을 높였다고 서울교통공사는 설명했다.


외국어 동시 대화 시스템을 장착한 투명 디스플레이는 외국인 수송이 가장 많은 명동역 고객안전실 입구에 설치했으며 4개월간 시범운영을 거쳐 내년 5개 역(서울역·이태원역·김포공항역·광화문역·홍대입구역)에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백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앞으로 모바일기기와 연동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편의성과 활용성을 더 높여 외국인 관광객의 만족도를 높이겠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2789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정체를 알 수 없는 드론이 러시아 리페츠크 지역의 변전소에 충돌
  •  기사 이미지 지하철 타려고 몰려든 인파…요즘 성수역 '퇴근길' 상황
  •  기사 이미지 삼성전자 노조 파업 참여자 사흘 만에 350명으로...
역사왜곡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