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코로나 때보다 폐업률 올랐다 - 폐업 음식점 한계 상황 우려 장은숙
  • 기사등록 2024-04-17 10:29:25
기사수정

 


코로나19가 한창이던 때보다 폐업률이 더 높다.

 

폐업하지 않은 곳도 영업시간을 줄이거나 가족들의 도움을 받아 인건비를 줄여 버티고 있다.

 

재료비 상승, 마진 감소에 대출 이자 부담까지 커졌기 때문이다.

 

이들 업종의 대출 연체율도 상승하고 있다.

 

한국은행은 음식점 등 일부 업종의 채무상환능력이 낮아지면서 올해 1분기 신용위험이 높은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전기요금 지원이나 이자 환급 등 소상공인 대책들이 나왔지만, 물가나 금리 같은 여건이 나아지지 않아 한계 상황을 벗어나지 못한것으로 보인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3646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우크라이나 전역 공습 경보 확산...적 미사일 곧 국경을 넘을 예정
  •  기사 이미지 청양경찰서, 플래시몹 순찰, ‘우리 순찰해요’ 실시
  •  기사 이미지 ‘바다향 품은 갯벌 속 보물’ 충남 태안 바지락 채취 한창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