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시가 17일 제5차 도시계획위원회를 개최하고 토지거래허가구역을 재지정 - 당초 해당 구역은 오는 26일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만료 박경모 사회1부 기자
  • 기사등록 2024-04-17 20:04:01
기사수정

서울시가 17일 제5차 도시계획위원회를 개최하고 주요 재건축단지 등(강남, 영등포, 양천, 성동) 4.57구역에 대해 토지거래허가구역을 재지정했다.

대상 지역은 강남구 압구정동 아파트지구 24개 단지 영등포구 여의도동 아파트지구와 인근 16개 단지 양천구 목동 택지개발지구 14개 단지 성동구 성수동 전략정비구역 1~4구역이다. 당초 해당 구역은 오는 26일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만료를 앞두고 있었다.

 

이번 위원회 가결로 이 일대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효력이 내년 426일까지 1년 더 연장된다.

 

서울시는 투기거래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라며 개발 기대감이 높은 지역에서 구역 지정이 해제될 경우 투기수요의 유입 가능성이 커질 것으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3656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네타냐후-하마스 체포영장.. 양쪽 모두 "내가 피해자.." 반발
  •  기사 이미지 예산군 덕산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 고위험 노인 1인가구 정신건강 지원사업 운영
  •  기사 이미지 예산군 삽교읍지역사회보장협의체, 독거노인 대상 우울증 자살 예방 사업 추진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