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아파트서 위조지폐 5만원권 뿌린 주민 '징역 2년' 실형 선고 김민수
  • 기사등록 2024-04-18 09:38:05
기사수정




5만원권 위조지폐와 함께 윗집을 비방할 목적으로 허위 사실이 적힌 전단을 뿌린 40대 남성이 실형에 처했다.

 

18일 뉴스1에 따르면 서울북부지법 형사11부는 통화위조, 명예훼손 등 혐의로 기소된 조모씨(43)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다.

 

조씨는 지난 1월 서울 노원구에 위치한 자신의 아파트 거주지에서 위조한 5만원권 288장과 상품권 32장 등을 13층 창문 밖으로 뿌린 혐의를 받는다.

 

복합기를 이용해 5만원권 지폐를 복사해 실제 크기, 모양과 동일하게 위조했다.

 

전단에는 '마약 위조지폐 상품권 팜', '여중생 여고생 성매매' 등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피해자들의 주소를 동·호수까지 기재했다.

 

재판부는 "공공의 신용과 화폐 유통에 대한 거래 안전을 해쳐 죄질이 불량하다""누군가가 위조지폐 1매를 습득해 사용하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또한 명예훼손 피해자들에게 용서받지 못했다"고 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3657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네타냐후-하마스 체포영장.. 양쪽 모두 "내가 피해자.." 반발
  •  기사 이미지 예산군 덕산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 고위험 노인 1인가구 정신건강 지원사업 운영
  •  기사 이미지 예산군 삽교읍지역사회보장협의체, 독거노인 대상 우울증 자살 예방 사업 추진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