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김창규 제천시장,'연애 현수막' 내건 시민연대 고소 취하 - 영화제 사무국장의 자진해서 사퇴하는 선에서 일단락- - 김창규 시장 비방 현수막···현재 경찰 조사- 남기봉 본부장
  • 기사등록 2024-05-27 15:06:34
기사수정

▲ 제천∙단양∙영월 시민단체가 제천시청 앞 도로에 내건 현수막.


충북 제천국제음악영화제 사무국의 방만한 운영 책임 문제를 놓고 김창규 제천시장과 제천∙단양∙영월 시민단체(이하 시민연대)의 첨예한 갈등이 영화제 사무국장의 자진해서 사퇴하는 선에서 일단락됐다.


27일 시민연대에 따르면 제천시가 현 영화제 사무국 양 국장의 자진 사퇴서를 받는 조건으로 제천시청 앞 도로와 제천 시내에 걸었던 김창규 시장의 비방 현수막을 철거했다고 밝혔다.


시민연대는 지난 4월23일 김창규 시장과의 면담에서 제천국제음악영화제의 방만한 운영으로 시민의 혈세 5억 2,000만 원과 1심에서 징계 해임, 변상 명령에 무효 판결로 패소하자 항소를 포기하고 미지급 임금과 변호사 비용, 원고 측 변호사 비용까지 1억여 원을 물어줘 영화제에 손실을 끼친 것에 대한 책임자 문책 등을 요구했다.


또한 지난 3월 27일 개최된 28회 청풍호 벚꽃축제에서 불법으로 개설된 야시장에 대해서도 제천시의 안일한 대응과 앞으로 재발 방지 대책 등을 요구했다.


그러나 제천시가 무대응으로 일관하자 시민연대는 4월 30일 제천시청사 앞 도로와 김창규 시장의 사생활을 빗대어 비방하는 자극적인 표현 현수막을 내걸고 집회 신고까지 마쳤다.


현수막에는 ‘지역경제 폭방하는데 연애만 하는 제천시장’, 연애하는 ‘제천시장 시민과 이혼해라’, ‘지역경제 나 몰라라 얼굴 알리기 급급한 제천시장’ 김창규 시장의 사생활을 집중하여 거론했다.


이런 과정에서 시민연대에서 청사 앞과 시민회관에 내걸었던 김창규 시장 비방 현수막 사라지는 사건이 발생해 시민연대가 수사를 의뢰해 현재 경찰의 조사가 이뤄지고 있다.


이에 자신의 비방 현수막에 대해 김창규 시장이 시민연대를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시민연대를 고발 하는 등 김창규 시장과 시민연대의 극한 갈등이 지속되면서 지역사회의 우려를 자아내고 있었다.


결국 제천시가 시민연대의 요구를 수용해 영화제 사무국 양 모 국장의 사퇴서를 받고 청풍호 벚꽃축제의 불법 야시장과 관련해서는 제천시가 벚꽃축제를 주도했던 책임자를 형사 고발해 경찰의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그러나 수억 원의 막대한 손실에 대해 담당자의 자진 사퇴서만 받고 손실금 회수 등의 조치를 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지면서 비난의 여론이 일고 있다.


제천시 관계자는 “이번 사무국장의 사퇴서 제출을 시민연대의 요구를 받아들여 조치를 취한 것으로 알고 있다”라며 “재발 방지를 위한 대안을 마련하겠다”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3881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러시아 셰베키노가 공격을 받았다
  •  기사 이미지 "우크라이나는 주권 영토를 보호하기 위해 무기를 받는다": 미 국무부는 크림 반도 폭발에 대해 논평했다
  •  기사 이미지 폭염 속 푸틴 환영에 지친 아이들…북 주민 동원 ‘민낯’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