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LCC) 에어프레미아, 대한항공과 노선 연계 운항 시작...27일 추현욱 사회2부기자
  • 기사등록 2024-05-28 17:14:42
기사수정


지난 27일 국내 저비용항공사 에어프레미아가 대한항공과 노선 연계 운항을 시작했다. 


대한항공이 에어프레미아와 손을 잡은 이유는 미국 경쟁당국의 독과점 우려를 낮춰 아시아나항공과의 기업결합을 마무리하기 위해서라는 분석이 나온다.


에어프레미아는 27일 여행사를 통해 대항항공과의 미주 출발편 연계 항공권 판매를 개시했다고 밝혔다. 두 항공사는 최근 인터라인(노선 연계 운항) 협약을 체결하고 티켓팅 시스템을 구축했다.

인터라인은 복수 항공사가 제휴를 통해 각자 운항하는 구간을 서로 묶어 판매하는 방식이다. 항공권 한 장으로 여러 항공사가 운항하는 구간을 별도 체크인이나 수하물 수취 없이 갈아탈 수 있다. 항공사는 노선 확대와 환승객 유치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는 전략이다.


이번 협약으로 미국~인천~동남아·동북아 노선 이용객은 에어프레미아와 대한항공의 연계 항공편을 선택할 수 있게 됐다. 에어프레미아는 현재 뉴욕 로스앤젤레스(LA) 샌프란시스코 등 3개 미주 출발편을 운영하고 있다. 뉴욕 출발편은 대한항공의 도쿄 오사카 나고야 후쿠오카 베이징 상하이 홍콩 방콕 등 8개 노선과 연계된다. LA 출발편은 방콕 호치민 마닐라 싱가포르 등 4개 노선, 샌프란시스코 출발편은 싱가포르 노선과 연결된다.

LCC이자 항공시장 후발주자인 에어프레미아는 국내 최대 항공사와의 인터라인 협정으로 수익 극대화를 위한 저변 확대라는 실익을 얻을 수 있다. 에어프레미아는 올해 상반기 중 미국 5위 항공사 알래스카 항공과도 인터라인 협정을 완료할 계획이다.

대한항공에 이번 협정은 수익성 제고보다 아시아나항공 합병 과정에서 ‘독과점 해소’라는 명분에 초점이 맞춰진 것으로 해석된다.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기업결합의 마지막 결정권을 쥔 미 법무부는 두 항공사가 중복으로 운항하는 샌프란시스코 호놀룰루 뉴욕 LA 시애틀 등 5개 노선에 대해 독점 우려를 제기한 상태다.

대한항공은 미주 노선에서 에어프레미아를 아시아나항공의 대체자로 세운 셈이라고 볼 수 있다. 에어프레미아는 올해 안으로 대한항공의 B787-9 항공기 2대를 임대할 계획이다. 대한항공은 향후 추가로 2대를 더 빌려줄 계획이다. 미주 노선 확대를 노리는 에어프레미아와 독과점 우려를 낮춰야 하는 대한항공의 니즈가 맞아 떨어진 상황이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이번 인터라인 체결은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과의 기업결합 의지를 내비친 것”이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3893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우크라이나는 주권 영토를 보호하기 위해 무기를 받는다": 미 국무부는 크림 반도 폭발에 대해 논평했다
  •  기사 이미지 러시아 셰베키노가 공격을 받았다
  •  기사 이미지 폭염 속 푸틴 환영에 지친 아이들…북 주민 동원 ‘민낯’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