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한국공항공사, 美 Joby社와 도심 항공교통 상용화 준비 체제 돌입 - 올 하반기 Joby의 UAM 기체와 공사 개발 시스템 간 통합 연동 테스트 실시 - 국내 최초 UAM 상용화 목표로 Joby社·SK텔레콤과 전략적 협력 추진 박갑용 특별취재본부 사회2부기자
  • 기사등록 2024-05-30 21:42:22
기사수정

(▲사진=한국공항공사, Joby와의 도심 항공교통(UAM) 기술협력회의 모습)



한국공항공사(사장직무대행 이정기)30일 본사에서 세계 최고의 UAM 항공기 기술력을 보유한 Joby와 기술협력회의를 개최해 정부 실증사업 준비를 위한 로드맵 점검 등 국내 최초 UAM 상용화 준비에 본격 돌입했다.

 

이번 회의를 통해 한국공항공사는 3D 기반의 원격 제어·감시, 모빌리티 융합, 맞춤형 특화 서비스 제공 등 UAM의 이착륙장(버티포트) 설계단계를 넘어 운영단계에서 적용되는 디지털 트윈 기술을 소개하고, 제주도 등 UAM 이착륙장 건설과 Joby의 기체 인증·양산 등 사업 준비 상황을 상호 점검했다.

 

한국공항공사는 SK텔레콤, 한화시스템과 함께 K-UAM 드림팀을 구성해 UAM 상용화에 앞장서고 있다.

 

SK텔레콤과 전략적 파트너 관계인 Joby연방항공청(FAA), 항공우주국(NASA) 등과 함께 UAM 기체 인증 및 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상용화 인증을 획득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는 UAM 항공기(eVTOL) 분야 최강자이다.

 

한국공항공사는 지난 44년간 쌓아온 공항 및 항공관제시스템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UAM의 이착륙장과 교통관리서비스를 개발하고 있으며, 올 하반기 정부 실증사업(K-Grand Challege)에서 Joby 의 기체인 S-4와의 통합 연동 테스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국내 최초 UAM 상용화에 나설 계획이다.

 

이정기 한국공항공사 사장직무대행은 국내 최초의 UAM 상용화를 위해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한 Joby·SK텔레콤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강화해 도심 항공교통 시대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23918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서울시지체장애인협회 종로구지회 2024년 문화체험 나들이
  •  기사 이미지 세종에서 가장 아름다운 정원은 어디일까?
  •  기사 이미지 나도제비난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