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스리랑카 정부 “‘부활절 테러’ 배후는 현지 급진 이슬람조직” - 사망자 321명으로 늘어 이샤론
  • 기사등록 2019-04-24 09:41:19
기사수정


▲ [SHUUD.mn=뉴스21통신.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리랑카 연쇄 폭탄 테러와 관련해 수니파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배후를 자처하고 나섰다. 또 스리랑카 정부는 이번 테러가 지난달 뉴질랜드에서 모스크(이슬람사원)를 대상으로 벌어진 총기난사 사건의 보복 성격을 띤다고 밝혔다. 


전일 스리랑카 정부는 이번 테러 목적 중 일부는 지난달 뉴질랜드에서 모스크(이슬람사원)를 목표로 자행된 연쇄 총격 테러에 대한 보복이라고 분석했다. 


부활절에 대한 공격으로 사망 한 희생자의 숫자는 312 명에 이르며 500 명 이상의 의료진과 희생자들은 열악한 환경에서 응급실로 이송되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9111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디엠지(DMZ) 평화의 길’ 철원 구간 6월 1일부터 개방
  •  기사 이미지 경주시. 하수관로 설치공사 "주민불만"
  •  기사 이미지 (사)한국 인장업연합회 대전·충남지부, 유성구행복누리재단에 문패 기탁
리조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