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 규제 강화 - 서비스 정책을 한 번이라도 어긴 사용자에게 일정 기간 서비스 접근을 금지 이샤론
  • 기사등록 2019-05-16 14:00:48
기사수정


▲ [SHUUD.mn=뉴스21통신.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페이스북이 생중계(라이브) 서비스 정책을 한 번이라도 어긴 사용자에게 일정 기간 서비스 접근을 금지하기로 하는 정책을 발표했다. 


이는 지난 3월 뉴질랜드 이슬람 사원에서 벌어진 충격적인 총격 테러 장면이 페이스북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17분간 생중계 된 데 따른 것이다.


스스로 총기난사의 범인‘브렌튼 테런트’라고 밝힌 총기난사범은 호주 출생의 28세 백인으로 알려졌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9301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국내외통합호남향우회 총 연합회, 광주수영대회 1천만원 기부
  •  기사 이미지 전라남도, 균형발전사업 우수사례 전국 최다 
  •  기사 이미지 해외 입양인들의 손을 잡아주고 싶어요!
리조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