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대구시교육청, 사립고등학교 운동부 학생 성적조작 등 관련자 수사의뢰! - 교육실습생 지도교사에게 지급되는 지도비를 친목회비로 이체... 유재원
  • 기사등록 2019-05-24 12:16:50
  • 수정 2019-05-24 12:18:42
기사수정

(뉴스21통신/유재원기자) = 대구시교육청은 최근 감사한 모 사립고등학교 운동부 학생 성적 조작 및 프라이팬 구매 강요 의혹과 관련하여 관련자 11명을 수사의뢰한다고 밝혔다.



대구 시내 모 사립고등학교에서 2016121학년 운동선수 A사회과 점수가 최저학력 기준(학생선수 학습권 보장에 따라 고등학교 3개 교과(국어, 영어, 사회) 해당 학년 교과별 평균성적의 30%로 설정)에 미달되어 경기대회 출전이 어렵게 되자 운동부 학생의 성적을 조작했다는 의혹이다.


부장교사 B가 성적조작 지시를 한 녹취자료, 성적조작 지시를 받아 성적을 수정했다는 관련 교사의 진술 등을 통해 운동선수 A의 수행평가 점수를 조작한 것은 사실로 확인되었다.


그리고, 학교는 20192동창회장으로부터 1,000만원을 받아 교감 등 14명에게 60만원씩 나눠 주고 동창회장이 판매하는 프라이팬을 10개씩 구매하도록 하고 이중 1개는 구입한 교사가 가지고 나머지 9개는 학교 창고에 반납하도록 하였으며 이 과정에서 일부 금품을 수수한 의혹도 있다.


▲ (프라이팬 사진 = 이 사건과 관련이 없음)


2016, 201810월경에도 멘토교사가 멘티교사에게 프라이팬 구매 관련 카카오톡을 보내는 등 구매를 강요한 의혹이 있음을 확인했다.


또한, 2016년부터 2017년까지 학교는 교직원에게 동창회장이 판매할 쓰레기통(1), 프라이팬(2)에 대해 총 3회에 걸쳐 제품명 공모에 교직원이 참여하도록 강요한 의혹이 있음을 확인, 20168월경 교내 회의실에서 프라이팬 제품명 공모에 참여한 교직원에게 시상하는 등 학교가 프라이팬 판매에 적극 관여한 사실도 확인되었다.


아울러, 2018학년도 여름방학 이전까지 부장교사들이 방학 기간에 이사장, 교장, 교감, 행정실장 등에게 점심식사를 제공하였고, 교육실습생 지도교사에게 지급되는 지도비를 친목회비로 이체하도록 한 사실마저 확인했다.


이에 대구시교육청은 운동부 학생 성적 조작, 프라이팬 구매 강요, 동창회장으로부터 금품수수 등 관련자 11명을 수사의뢰하고, 학교관리자의 권한을 남용한 부당 행위(갑질) 등에 대하여는 기관 통보 및 주의 조치를 할 예정이며, 학교에 자체 갑질 근절 가이드라인을 제정하도록 하는 등 갑질 예방을 위해 적극 노력하고 개선할 수 있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9387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국내외통합호남향우회 총 연합회, 광주수영대회 1천만원 기부
  •  기사 이미지 전라남도, 균형발전사업 우수사례 전국 최다 
  •  기사 이미지 해외 입양인들의 손을 잡아주고 싶어요!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