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전라남도, 구제역 백신 미접종 농가, 불이익 강화  - 7월 1일부터 살처분 보상금 한 푼도 보상 못 받아 김두만 광주전남 총괄본부장
  • 기사등록 2019-06-22 11:10:23
기사수정



오는 7월부터 구제역 백신접종을 하지 않은 농가에서 구제역이 발생하면 살처분 보상금을 한 푼도 받지 못하게 되는 등 불이익이 강화된다.

 

21일 전라남도(도지사 김영록)에 따르면 살처분 보상금 감액과 과태료 상향 등 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가축전염병 예방법 시행령이 개정돼 71일부터 시행된다.

 

그동안 구제역이 발생해 가축을 살처분할 경우 보상금은 가축 평가액의 80%가 지급됐다.

 

이런 가운데 구제역이 발생한 농가에서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될 경우 40%를 추가 감액했었다.

 

그러나 71일부터는 100%를 감액해 농가에 한 푼도 지급하지 않게 된다.

 

구제역 백신을 접종했어도 보상금이 감액되는 경우도 신설됐다.

, 소독 설비 또는 방역시설을 갖추지 않은 경우 축산 관계 시설 출입차량을 등록하지 않은 경우 축산 관계 시설 출입차량에 무선인식장치를 장착하지 않거나 전원을 끄거나 훼손·제거한 경우 축산 관계 시설 출입차량 관련 가축 방역 교육을 받지 않은 경우 등이다. 가축평가액의 20%를 추가로 감액해 발생농가의 경우 보상금은 가축평가액의 60%가 된다.

 

또한 구제역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될 경우 과태료 부과 기준이 높아진다. 1회 위반 시 200만 원에서 500만 원으로, 2회 위반 시 400만 원에서 750만 원으로, 3회 위반 시 1천만 원으로 상향된다.

 

백신 접종 여부는 항체양성률을 검사해 확인하며 불이익의 기준은 소는 80%, 번식돼지와 염소는 60%, 비육돼지는 30%를 초과하지 않은 경우에 불이익을 받게 된다.

 

전라남도 관계자는 이번 시행령 개정을 계기로 구제역 백신접종을 보다 철저히 해 구제역 청정지역을 계속 유지하고, 농가에서 불이익을 받는 일이 없도록 교육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9683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가자 독도...우리 땅을 외치다!
  •  기사 이미지 장흘군 농업기계림대사업소. 수확철 주말 연장 운영
  •  기사 이미지 거침없는 보성. 내년도 "신규시잭" 보고회 개최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