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농어촌公, , 변경(邊境)의 혁신(革新) 토론회 개최  - 지난 21일 두 번째로 경북 상주에서 현장 접점부서 대상으로 - 김인식 사장 및 경영진, 현장접점부서 직원 40여명 참석 김두만 광주전남 총괄본부장
  • 기사등록 2019-06-22 11:33:50
기사수정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는 지난 21일 경북 상주에서 김인식 사장을 비롯한 경영진과 현장접점부서 직원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두 번째변경(邊境)의 혁신(革新) 토론회를 가졌다.


변경의 혁신 토론회는 직원이 혁신의 주체가 되는 조직문화 정착과, 현장접점에서 애로사항과 잘된 사례를 공유하기 위한 목적으로 실시하는 것이며 지난 5월 충남지역을 시작으로 앞으로 각 지역 현장에서 순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농어촌지역에 꼭 필요한 사업의 발굴과 전파, 현장직원의 안전 상황 점검 등 근로여건을 개선할 방침이다.

 

이날 토론에서는 일자리 창출 분야와 지역의 순환경제 활성화를 위한 공사의 역할에 대해 경영진과 현장접점부서 직원과의 격의 없는 대화와 의견교환이 이뤄졌다.

 

특히, 경북지역본부에서 추진 중인 상주지역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과 어촌뉴딜 300사업 등 2개 프로젝트에 대한 집중적인 토론을 가졌다.

 

2개의 프로젝트는 지역 일자리 창출과 융복합산업화를 통한 지역 내 순환경제 활성화, 생활환경 개선에 크게 도움이 되는 만큼, 전사적 차원에서 협력체계를 만들어 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 직원들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는 김인식 사장 / 한국농어촌공사 사진제공

김사장은 아무리 좋은 정책도 수혜자인 지역주민의 수용성과 현장에 적용이 가능해야 하기 때문에 지역민·농어업인과 가장 가까이에 있는 직원들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현장 접점에서 관련 지자체와 긴밀한 협력체계를 유지하고 농어민과 열린 마음으로 소통해, 현장별 맞춤형 사업을 발굴함으로써 농어촌 지역 상생의 모델을 만들어 나가자고 당부했다.

 

한편 최근 농어촌공사는 사회적 가치와 경영적 성과를 동시에 추구하는 새로운 성장 방식, , 경영(經營)보다는 공영(公營)을 실천하는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경영혁신 추진계획을 마련 중에 있다.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mem000029a41217.pn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19pixel, 세로 16pixel

사진 찍은 날짜: 2000년 12월 13일 오후 1:31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9683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노르웨이 레이캉에르
  •  기사 이미지 가자 독도...우리 땅을 외치다!
  •  기사 이미지 장흘군 농업기계림대사업소. 수확철 주말 연장 운영
역사왜곡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