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U-23 챔피언십] ‘이동준 결승골’ 한국, 중국에 1-0 승 윤만형
  • 기사등록 2020-01-10 11:37:18
기사수정


▲ 사진=대한축구협회


김학범호가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이동준의 극적인 골로 귀중한 승점 3점을 따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남자대표팀은 9일 밤 10 15(이하 한국시간) 태국 송클라에 위치한 틴술라논 스타디움에서 열린 중국과의 2020 AFC U-23 챔피언십 C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1-0으로 이겼다. 골 결정력 문제로 전후반 내내 고전하던 김학범호는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이동준의 극적인 골로 귀중한 승리를 따냈다.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최종예선을 겸하는 이 대회에서 김학범호는 조 1위 혹은 2위를 기록해야 8강 토너먼트에 오른다. 개최국 일본을 제외하고 챔피언십 상위 3개 팀이 올림픽 본선에 간다. 김학범호는 오는 12일 오후 7 15분 이란과 조별리그 두 번째 경기를 치른다.

 

한국은 4-2-3-1 포메이션으로 선발진을 꾸렸다. 오세훈(상주상무)이 최전방에 섰고 2선에 김대원(대구FC), 이동경(울산현대), 엄원상(광주FC)을 포진시켰다. 중원은 김동현(성남FC)과 맹성웅(FC안양)을 배치했고 포백 수비라인은 김진야(FC서울), 김재우(부천FC1995), 이상민(울산현대), 강윤성(제주유나이티드)으로 채웠다. 골키퍼 장갑은 송범근(전북현대)이 꼈다.

 

전반 3분 한국은 김대원의 슈팅으로 중국 수비진 흔들기에 나섰다. 2분 뒤에는 이동경이 중원을 누빈 뒤 페널티 박스 안쪽까지 침투했고 이어 슈팅까지 연결했지만 골문을 벗어났다. 중국도 전반 7분 측면을 활용해 역습을 시도하는 등 적극적인 플레이를 시도했다. 전반 14분 한국은 강윤성의 날카로운 측면 크로스를 받은 오세훈이 문전 헤더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 옆으로 벗어났다. 이후 중국의 역습 상황에서 슈팅을 허용했지만 송범근 골키퍼가 잡아냈다.

 

전반 16분에는 이동경이 박스 안에서 수비를 뚫고 슈팅을 때렸지만 골대 위로 벗어나며 아쉬움을 삼켰다. 이후 한국은 점유율을 높이며 득점 기회를 노렸다. 전반 22분에는 김대원의 결정적인 슈팅이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한국은 상대 문전에서 여러 차례 좋은 슈팅을 시도하며 주도권을 가져왔다. 중국은 하프라인 밑에서 수비에 집중했다. 간혹 역습을 하기도 했지만 골로 이어가지는 못했다. 한국은 전반 추가시간 페널티 박스 왼쪽 측면에서 프리킥을 얻었지만 김대원의 킥은 골키퍼 펀칭에 막혔다. 엄원상이 세컨볼을 노렸지만 득점까지 연결되지는 못했다.


자료출처=대한축구협회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1283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포항블루밸리 임대산업단지 입주기업 인센티브
  •  기사 이미지 함평군, 치매환자에 조호물품 9종 전달, 큰 호응
  •  기사 이미지 포항시, 수산자원 조성 추진으로 경쟁력 있는 포항 바다 실현 발판 마련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