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U-23 챔피언십] '오세훈 2골' 김학범호, 우즈벡 꺾고 조 1위 김만석
  • 기사등록 2020-01-16 10:34:06
기사수정


▲ 사진=대한축구협회


한국 U-23 남자대표팀이 조 1위로 8강에 진출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 남자대표팀은 15일 저녁 7시 15분(한국시간) 태국 방콕 탐마사트스타디움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의 2020 AFC U-23 챔피언십 C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오세훈(상주상무)의 두 골로 2-1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한국은 조별리그 세 경기에서 모두 승리를 거두며 조 1위로 8강에 진출하게 됐다. 8강전 상대는 D조 2위로, 16일 결정된다.

 

한국은 4-2-3-1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오세훈이 최전방 공격수로 나섰고, 2선에는 정우영(SC프라이부르크), 정승원(대구FC), 엄원상(광주FC)이 출전했다. 중원은 김동현(성남FC)과 원두재(울산현대)가 지켰고, 수비라인은 윤종규(FC서울), 정태욱(대구FC), 김재우(부천FC1995), 강윤성(제주유나이티드)이 만들었다. 골키퍼는 송범근(전북현대)이 맡았다.

 

한국은 이른 선제골로 기분 좋게 출발했다. 전반 5분 만에 골이 터졌다. 우즈베키스탄 수비수가 제대로 걷어내지 못한 공이 정승원에게로 흘렀고, 정승원의 강한 오른발 중거리슛은 오세훈의 몸에 맞은 뒤 골인됐다. 이 골은 정승원의 도움과 오세훈의 골로 기록됐다.

 

선제골 이후에도 한국은 계속해서 공격적으로 나서며 추가골을 노렸다. 장신 공격수인 오세훈의 제공권 장악력을 활용해 세컨볼을 노리는 전략이었다. 하지만 마무리 슈팅의 세밀함이 부족해 골은 쉽게 터지지 않았다. 몇 차례의 세트플레이 역시 무위에 그쳤다.

 

전반 21분 승부는 다시 원점이 됐다. 우즈베키스탄의 최전방 공격수 보비르 압디코리코프가 뒤통수로 연결한 공이 송범근의 키를 넘기는 포물선을 그리며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동점이 된 이후 한국은 다시 앞서가기 위해 전방압박으로 공을 소유해내면서 공격을 풀어나갔지만 마무리에 아쉬움이 남았다.
 

자료출처=대한축구협회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1325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배우 손예진, 이승엽 이사장 '대구시민 여러분 힘내세요'
  •  기사 이미지 속초
  •  기사 이미지 제주 월정리 해수욕장 광치기해변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