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김학범 감독 “더 간결하게 경기 풀어나가는 것이 숙제” 최돈명
  • 기사등록 2020-01-20 12:39:01
기사수정


▲ 사진=대한축구협회


요르단을 상대로 힘겨운 승리를 얻어낸 김학범 U-23 남자대표팀 감독은 이번 경기에서 나타난 문제점을 보완해 호주와의 4강전을 치르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 대표팀은 19일(한국시간) 태국 방콕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요르단과의 2020 AFC U-23 챔피언십 8강전에서 2-1로 승리했다. 전반 16분 조규성의 골로 앞서간 한국은 후반 31분 요르단에 동점골을 내주며 힘겨운 싸움을 펼쳤지만 종료 직전 이동경이 극적인 버저비터 골을 터뜨리며 신승했다. 대표팀은 오는 22일 오후 10시 15분 호주와 4강전을 펼친다.

 

한국은 이날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놓치며 어려움을 겪었다. 1-0으로 앞선 전반에 조규성이 골키퍼 일대일 찬스에서 시도한 슈팅이 위로 뜨며 아쉬움을 남겼다. 결국 요르단에 동점골을 내준 한국은 급격히 조직력이 흔들리는 모습을 보이며 고전했다. 그러나 A대표팀에도 선발된 적이 있는 이동경이 후반 추가시간 극적인 프리킥 골을 터뜨리며 팀을 4강에 올려놨다.

 

경기 후 김 감독은 “득점 찬스에서 더 넣어줬으면 쉽게 갈 수 있었는데 그러지 못해 어려웠다. 그래도 선수들이 끝까지 힘들게 뛰어 얻어낸 값진 승리”라면서도 “다음 경기부터는 좀더 간결하게 경기를 풀어나가는 모습을 보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자료출처=대한축구협회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1355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김희열 한국화가, 칠곡군 찾는 호국영웅 위해 붓을 들다!
  •  기사 이미지 '인종차별' 논란에 고개 숙인 KLM…"가볍지 않은 실수"
  •  기사 이미지 대구문화예술회관, 2020년 하반기 공연장 정기대관 신청접수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