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도봉구, 도봉로 전봇대 사라진다···전선 지중화 사업 확정 - 도봉구 2020년도 한국전력공사 전선 지중화사업 선정 윤만형
  • 기사등록 2020-01-20 14:11:44
기사수정



도봉구(구청장 이동진)는 도봉로(보건소 사거리~방학교)와 도봉로141길(제일시장~방학교) 등 2곳이 2020년도 전선 지중화사업 대상지로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전선 지중화사업은 전봇대를 철거하고 공중선(전기선.통신선)을 지하로 매설하는 사업이다.

 

도봉로(보건소 사거리~방학교) 1,440m 구간에는 총 77억 원(시비 16억, 구비 16억, 한전 사업비 23억 등)이, 도봉로141길(제일시장~방학교) 250m 구간은 총 10억 원(시비 5억, 한전 사업비 5억 등)이 투입될 예정이다.

 

도봉구는 중장기계획에 따라 도봉로 전 구간에 대해 지중화사업을 순차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2017년에는 우이교~정의여중입구 사거리 2,060m 구간 공사가 완료되었으며, 2019년에는 정의여중입구 사거리~보건소 사거리 1,333m 구간을 착공하여 현재까지 공사중이다. 2021년에는 도봉로 구간의 연장선인 방학 사거리~신도봉 사거리 900m 구간과 창동 신경제중심지 주변 900m 구간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전선 지중화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며, 지중화 사업을 통해 보행환경이 개선되고 거리가 깨끗해 질 것으로 기대되며, 도로 굴착은 야간에 진행하여 주민의 불편을 최소화하겠다.”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1358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김희열 한국화가, 칠곡군 찾는 호국영웅 위해 붓을 들다!
  •  기사 이미지 '인종차별' 논란에 고개 숙인 KLM…"가볍지 않은 실수"
  •  기사 이미지 대구문화예술회관, 2020년 하반기 공연장 정기대관 신청접수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