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여자대표팀, 올림픽 최종예선 최종명단 20명 확정 안남훈
  • 기사등록 2020-01-21 09:32:18
기사수정


▲ 사진=대한축구협회


콜린 벨 한국여자축구국가대표팀 감독이 다음달 제주에서 개최되는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아시아 최종예선전에 나설 20명의 최종명단을 확정했다.

 

지난 1월 9일부터 올림픽 최종예선에 대비해 26명을 소집해 제주에서 훈련을 진행한 콜린 벨 감독은 20명의 최종 명단을 20일 발표했다. 이번 참가 명단은 김혜리(인천현대제철), 홍혜지(창녕WFC), 장창(서울시청) 등 지난 12월에 개최된 EAFF E-1챔피업십에 참가했던 14명의 선수와 조소현(웨스트햄유나이티드WFC), 지소연(첼시위민), 이금민(맨체스터시티WFC), 장슬기(마드리드 CFF)등 해외파 선수들이 주축을 이룬다.

 

또한 지난해 ‘AFC U-19 여자 챔피언십’에서 뛰어난 활약으로 생애 첫 A대표팀 명단에 이름을 올렸던 추효주(울산과학대), 강지우(고려대) 선수도 계속해서 콜린 벨 감독의 선택을 받았다.

 

최종 명단을 확정한 벨 감독은 “제주 소집 훈련을 지켜보면서 기존 주축 선수와 가능성을 확인시켜준 신예들을 적절히 조화시켰다. 사상 첫 올림픽 본선 진출을 위해 남은 기간 동안 조직력을 극대화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2020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아시아 최종예선’은 오는 2월 3일부터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다. 한국은 베트남, 미얀마와 함께 A조에 속했으며 2월 3일 미얀마, 9일 베트남과 경기를 치른다.

 

한편, 도쿄올림픽 여자축구에서 아시아에 주어진 본선 진출권은 일본이 개최국 자격으로 가져간 한 장을 제외하면 두 장뿐이다. 최종예선 조별리그에서 각 조 1, 2위를 차지한 팀은 오는 3월 6일과 11일에 플레이오프를 치르고, 승리한 최종 두 팀이 본선 진출권을 얻는다. 플레이오프는 A조 1위가 B조 2위, B조 1위가 A조 2위와 홈앤어웨이로 승부를 겨룬다. B조는 호주, 중국, 태국, 대만이 속했다.

 

자료출처=대한축구협회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1363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구미호뎐’ 김범, “‘유기 구미호’, 버려진 동물의 자기방어를 표현하려했다”
  •  기사 이미지 힐튼 호탤 31층 에서 바라본 뉴욕 야경
  •  기사 이미지 하이드 파크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