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충주시, 설 명절 대비 구제역 긴급 백신 접종 등 방역 ‘총력’ - 설 명절 전까지 구제역 긴급 보강 접종 완료 - 안남훈
  • 기사등록 2020-01-22 14:41:41
기사수정



충주시가 설 명절 대비 가축전염병 차단을 위해 방역 조치 강화에 나섰다.

시는 최근 강화지역 소 사육농가에서 구제역 감염항체(NSP항체)가 지속 검출됨에 따라 지난해 10월~11월 일제 접종 이후에 태어난 소·염소와 누락된 개체에 대해 오는 23일까지 긴급 보강접종을 실시한다.

또한 우제류 농가에 대해 긴급방역용 소독약품 및 생석회를 공급한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NSP(non-structural protein, 비구조단백질) 항체는 구제역 바이러스 감염 후 동물 체내에서 만들어지는 단백질의 한 종류로 NSP항체가 검출되었다는 것은 해당 농장 주변에 구제역 바이러스가 활동한 적이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다행히 강화군 소 사육농장에서는 NSP항체만 검출되고 바이러스(항원)는 검출되지 않아 개체를 통한 전파위험은 없는 것으로 보이나, 백신접종을 소홀히 할 경우 주변 환경에 존재하는 바이러스를 통한 감염이 이뤄질 수 있기 때문에 빠짐없는 예방접종과 농장 내외부 및 출입 차량 등에 대한 철저한 소독이 이뤄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시는 귀성객 및 차량 대규모 이동이 예상되는 설 명절에 대비해 구제역·AI·ASF 등 가축전염병 발생 예방을 위한 방역강화대책으로 23일과 28일 양일간 축산농가 및 도축장 등 축산 관련 시설에 대해 일제 소독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귀성객 및 해외여행객을 대상으로 축산농가, 철새도래지 방문 자제와 불법 휴대축산물을 반입하지 않도록 홍보를 강화한다.

시 관계자는 “파주·연천·철원·화천에서 야생멧돼지 ASF가 지속 확인되고, 동유럽과 대만에서 AI가 계속 발생하고 있으며, 강화에서 구제역 NSP항체가 잇따라 검출되고 있는 만큼 축산농가는 소독, 구제역 백신 접종 등 예방조치를 철저히 해야 한다”며, “긴급 보강접종을 기간 내 빠짐없이 실시하는 등 방역 조치에 적극 협조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1383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배우 손예진, 이승엽 이사장 '대구시민 여러분 힘내세요'
  •  기사 이미지 속초
  •  기사 이미지 제주 월정리 해수욕장 광치기해변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