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대구의료원, 무지개같은 봄...봄...봄! - 하루빨리 좋은 결실 맺고 싶다... 유재원 대구취재본부장
  • 기사등록 2020-03-25 18:12:33
기사수정

(대구=뉴스21통신) 유재원기자 = 대구의료원은 코로나19로 하루하루 힘든 상황을 맞이하고 있지만 의료진에 대한 응원 편지와 밤에도 불이 꺼지지 않은 선별진료소, 산책로 벚꽃 개화로  어느덧 봄이 찾아왔다.


▲ 어린이가 보내온 편지와 돼지 저금통


▲ 대구의료원 라파엘웰빙센터 로비에 1,000여 통의 응원 편지가 전시돼있다.


▲ 어린이들이 보내온 응원 편지와 간식


▲ 대구의료원을 순찰 중인 경찰이 의료진의 물건을 옮겨주고 있다.


▲ 대구의료원 선별진료소 앞 화단에 새싹이 돋아있다.


▲ 늦은 밤 대구의료원 선별진료소에 환하게 불이 켜져 있다.


▲ 의료진의 머리 위로 벚꽃이 만개해 있다.


3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1911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덴마크 코펜 하겐
  •  기사 이미지 고현산
  •  기사 이미지 그늘 아래 참새가 데이트 하는곳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