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헤밍웨이 박영숙
  • 기사등록 2020-10-16 13:44:20
기사수정

노벨상을 받은 미국의 작가 헤밍웨이는 1차대전에 참가하기 위해 나이를 속이면서까지 병무관에게 매달렸다가 쫓겨나자, 운전병으로 기어히 참전을 했고, 그후 스페인 내란때에도 지원병으로 참여하여 구급차를 몰았다.


또 2차대전 때에는 나이 어린 병사들과 파리근교의 최전선에 까지 진출하여  최고무공훈장을 받은 일이 있다.


소년병으로 참여한 1차대전의 기억은 소설 '해는 또다시 떠 오른다', '무기여 잘있거라'에 잘 나타나있고, 스페인 내란에 참여했던 경험으로 그 유명한 '누구를 위하여 종은 올리나'를 썼다. 


그가 노벨상을 받게된 소설 '노인과 바다'도 사실은 2차대전 때의 참전 경험을 밑바탕으로 삼은 것이다.


위험을 무릎쓰지 않아도 평생동안 명성과 부를 누릴 수 있었던 헤밍웨이가 최전선에 자청해서 나가 박격포탄을 맞고 차량 사고를 당하고, 죽을 때까지 몸에 237 군데의 상처를 가지고 있었던 것은 대표적인 노블레스 오블리주의 증거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3980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알렉산드리아의 피로스의 등대
  •  기사 이미지 성 소피아 대성당
  •  기사 이미지 중국 만리장성
사랑 더하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