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댐관리 조사위원회를 주민참여형 ‘댐하류 수해원인 조사협의회’로 확대·개편 - 전문기관 조사용역으로 댐·하천 등 홍수피해 원인 전반 조사 - 조사협의회는 정부 추천 전문가, 지자체 추천 전문가, - 주민대표 같은 수로 구성, 조사용역 전 과정 참여 김흥식 본부장[환경부=세종]
  • 기사등록 2020-10-23 11:19:28
기사수정


▲ 환경부


환경부(장관 조명래),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및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지난 918일 출범한 댐관리 조사위원회를 올해 집중호시 수해원인 전반에 대한 조사와 주민 참여확대를 위해 댐하류 수해원인 조사협의회(이하 조사협의회)’로 확대·개편한다고 밝혔다.

 

그간 수해원인 조사에 지역주민을 참여시켜달라는 요구에 대해 수 차례 지역간담회를 통해 주민대표와 협의하여 원인조사의 중립성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개편()을 마련하게 됐다.

 

협의과정에서 지역 주민대표들과는 ·하천 등 홍수피해 원인 전반대해 조사, 원인조사는 전문기관 용역을 통한 신속 추진, 정부 추천 전문가, 지자체 추천 전문가, 주민대표 같은 수로 조사협의회를 구성하고 용역과정에 자문하기로 합의했다.

 

댐관리 조사위원회 개편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명칭을 댐관리 조사위원회에서 댐하류 수해원인 조사협의회로 변경한다.

 

기존 댐관리 조사위원회에서는 환경부 주관으로 댐 운영 적정성 위주로 조사·분석하는 체계였으나, 개편안은 전문기관 조사용역을 통해 홍수 피해원인 전반에 대한 종합적 조사를 하는 체계이다.

 

조사용역은 환경부, 국토교통부, 행정안전부가 공동으로 참여하여 추진한다.

 

조사협의회는 객관적이고 공정한 조사를 위하여 용역 수행 전과정에 자문 역할을 담당한다.

 

조사협의회는 섬진강댐, 용담댐·대청댐, 합천댐·남강댐 등 53개 권역에 대해 주민대표, 정부, 지자체가 참여하여 구성한다.

 

김동진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은 개편안에 따라 홍수피해 원인 전반에 대해 관계부처 합동으로 조사용역을 추진함으로써 종합적 분석과 대책 마련이 가능하고, 조사결과에 대한 공정성·객관성이 확될 것이며, 주민의 의견을 적극 수용함으로써 조사결과에 대한 지역의 수용성도 확보되리라 기대된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4036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양주시, 교외선 운행재개 탄력… 국비 40억 확보
  •  기사 이미지 알렉산드리아의 피로스의 등대
  •  기사 이미지 성 소피아 대성당
사랑 더하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